컨텐츠 바로가기

황신영, 세쌍둥이 임신 26주차에 정말 터질것 같은 배…"90kg 넘었어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에나스쿨' 코미디언 황신영이 임신 26주 차 근황을 전했다.

황신영은 26일 자신의 SNS에 "세쌍둥이 임신 26주 차 보디 체크. 저 90kg 넘었어요. 너무 잘 먹고 잘 자다 보니 살이 찌는 소리가 들려요. 오늘은 병원 가서 임당 검사하고 왔는데요. 임당 검사도 뭐 한 번에 통과되겠지 하며 자신 있게 갔는데. 뚜둥"이라며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부풀어 오른 'D라인'을 드러낸 황신영 모습이 담겼고, 그는 90.7kg 체중을 인증했다.

이어 황신영은 임당 수치가 정상을 넘었다고 밝히며 "제가 1일 1 초콜릿, 밀가루, 과일을 달고 살았던 게 갑자기 애들한테 미안하게 됐네요. 2주 후에 다시 임당 재검 하자고 하셔서 좀 속상해요. 삼둥이를 위해서 2주 동안은 초콜릿, 과자, 아이스크림, 밀가루, 과일 잠시 안녕해야 할 것 같아요"라고 덧붙였다.

또 "애들은 여전히 건강하고 몸무게도 좋고요. 임신 26주 차에 세명 다 1kg대 진입. 아직 애들 밑에 내려오지도 않았고 경부 길이도 다 건강하데서 추석 즈음 입원해도 좋을 것 같다고 하시네요. 일단 애들 오래 품는 게 좋다고 들어서 저도 최대한 오래오래 품고 싶네요. 배는 지금도 터질 것 같은데. 저 9월 중순까지 잘 버틸 수 있겠죠? 터지지는 않겠죠?"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황신영은 2017년 비연예인 남편과 결혼했으며, 결혼 3년 만에 인공수정으로 세쌍둥이를 임신했다고 알려 많은 축하를 받았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