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타벅스 캔커피 남혐? 동서식품 부랴부랴 사과했지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지난 25일 스타벅스RTD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스타벅스 더블샷’ 캔커피 홍보 사진이 남혐 논란에 휩싸였다.(출처=스타벅스RTD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서식품이 유통·판매하는 스타벅스RTD(Ready To Drink·바로 마실 수 있게 포장된 음료)가 ‘남성혐오’(이하 남혐) 논란에 휩싸였다.

동서식품은 지난 25일 스타벅스RTD 인스타그램에 올린 ‘스타벅스 더블샷’ 캔커피 홍보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남혐 파문이 일자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고 해명에 나섰다.

문제가 된 스타벅스RTD 이미지는 모래 위에 있는 커피를 손으로 집으려는 상황을 그림자로 연출한 사진이다. 논란이 된 건 그림자 속 손 모양이다.

사진 속에 캔커피를 쥐려는 손 모양이 한국 남성의 성기를 비하할 때 쓰이는 손가락 모양과 비슷하다는 지적이 줄이었다. 온라인 게시판에서는 해당 게시물을 캡처해 “저런 손 모양이 나올 이유가 없다”면서 의도적으로 집게손을 사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동서식품은 이미지를 삭제하고 “금일 업로드된 콘텐츠 이미지로 인해 오해와 논란을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콘텐츠 제작에 어떠한 의도도 없었다”는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해당 콘텐츠는 여름의 무더위를 주제로 더운 여름, 모래 위 커피를 잡으려는 모습을 손 그림자로 표현하기 위해 기획된 것”이라면서 “논란의 여지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우선 콘텐츠를 삭제했다”고 설명했다.

스타벅스RTD는 편의점·마트 등에서 유통되는 스타벅스 브랜드 완성 음료로 스타벅스 매장을 운영하는 스타벅스코리아와는 관련 없는 제품이다. 국내에서는 2005년부터 동서식품이 제품을 생산·판매해왔다.

동서식품은 “이번 사안에 대해 내부적으로 무겁게 받아들이며 앞으로 유사한 문제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세심한 검토와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이투데이/김재영 기자(maccam@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