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노총 확진자 3명, 전국노동자대회 아닌 식당서 감염”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방대본 “집회 참석자 4701명 검사…추가 확진자 없어”

한겨레

지난 3일 오후 종로3가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요구하며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6일과 17일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전국민주노총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산하 공공운수노조 상근직원 3명은 방역당국의 조사 결과 지난 3일 열린 전국노동자대회가 아니라 지난 7일 저녁 방문한 한 음식점에서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6일 이런 내용을 담은 ‘민주노총 7월3일 집회 관련 역학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결과를 보면, 확진자 3명은 지난 7일 저녁 함께 음식점에서 식사를 했는데, 같은 식당에 선행 감염자 2명이 방문해 같은 공간에 1시간 이상 체류한 것으로 나타났다. 선행 감염자 2명은 지난 8일부터 증상이 나타나 9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대본은 “해당 사례에 대한 바이러스 유전자 분석을 통해 근연관계가 매우 높게 확인돼 선행 감염자로부터 전파된 것으로 평가했다”고 밝혔다.

방대본은 이어 확진자들이 소속된 공공운수노조 상근직원 122명(집회 참석자 포함)에 대한 추적관리 결과 추가 확진자는 없었고, 민주노총에서 제출한 전국노동자대회 참석자 진단검사에서도 4701명이 검사를 받았지만 추가 확진자는 없었다고 밝혔다.

다만 권준욱 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번 역학조사 결과가 곧 집합금지를 위반한 민주노총 집회가 안전하게 이행되었다는 것을 보장해주는 것은 결코 아니다. 향후 발견되는 확진자에 대해서도 관련성 여부는 지속적으로 조사하겠다”며 “모든 행사와 집회는 코로나19 전파의 고위험 행위이다.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4단계에서는 1인 시외 외에 집합금지, 3단계 지역에서는 50인 이상 금지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김부겸 국무총리는 지난 18일 오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민주노총 집회 참석자 중 세 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엄중한 코로나19 상황 속에, 여러 차례 자제를 요청했던 집회의 참석자 중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공공운수노조는 “중요한 것은 하루빨리 감염원을 밝혀내 추가 감염을 차단하는 것”이라며 “부당한 비방에 대해 사과하고 사실관계를 정정해주길 바란다”고 반발했다.

최하얀 기자 chy@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한겨레 서포터즈 벗이 궁금하시다면? ‘클릭’‘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