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시스코, 머라키 IoT 센서와 스마트 카메라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디넷코리아=김우용 기자)시스코시스템즈는 기업 시설물과 인프라 모니터링으로 안전사고 예방을 돕는 시스코 머라키 솔루션을 26일 공개했다.

새 솔루션에 새로운 사물인터넷(IoT) 센서인 머라키 MT와 스마트 카메라인 머라키 MV 의 주요 기능 업데이트가 포함됐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기업 사무 공간을 비롯해 물류센터나 서버실 등 시설물 내 화재 감지, 온습도 확인 등 소방 및 보호 설비를 실시간으로 원격 관리하는 시스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기업이 시설물 관련 법규에 따라 소방 및 보호 설비를 갖추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센서 오작동이나 실시간 모니터링 부재 등으로 인한 화재나 침수 등의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기도 한다.

지디넷코리아

머라키 MT IoT 센서(왼쪽), 머라키 MV스마트 카메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스코 머라키 솔루션은 IoT 센서와 스마트 카메라를 활용한 원격 모니터링을 통해 시설물의 급격한 온도 변화, 누수 발생, 심야 시간 내 출입 여부 등 주요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체크 및 관리하고, 네트워크 중단 등으로 인한 다운타임이나 장애를 예방하도록 돕는다. 또한 시설 및 보안 관리자가 현장에 상주하지 않고도 원격으로 사고 발생 초기 현장 상황을 즉시 모니터링하고 대응할 수 있어 대형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일례로 최근 미국에서는 코로나19 백신 보급과 유통 과정에 머라키 솔루션을 활용한 바 있다. 도어 개폐 모니터링을 통한 건물 출입자 관리를 비롯해 원격으로 백신 보관 냉장고의 온도를 체크하는 등 머라키 IoT 센서와 스마트 카메라를 활용해 보다 효율적으로 백신을 보관 및 관리 가능했다.

새롭게 출시한 시스코 머라키 IoT 센서(MT 시리즈)는 실내외 인프라를 원격으로 모니터링하고 온습도, 누수 및 출입문 개폐 탐지 등 시설물에 대한 실시간 데이터를 제공한다. 별도의 센서 수집 서버를 구축할 필요 없이 클라우드 기반의 쉽고 빠른 설치와 설정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머라키 와이파이 6 액세스포인트(AP), 머라키 스마트 카메라에 내장된 BLE 칩을 이용한 자동 접속이 가능하며, 머라키 대시보드 및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통합 관리할 수 있다. 데이터센터나 서버실의 경우, 머라키 IoT 센서를 서버랙 별로 탑재해 시설물 내 온도를 보다 섬세하게 관리 가능하다.

시스코 머라키 스마트 카메라(MV 시리즈)는 머라키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간편한 설정과 운영을 지원한다. 주요 업데이트 사항으로 머신러닝 기반의 데이터 분석을 통해 사람, 차량 등의 움직임을 감지하는 MV 오브젝트 감지 기능, 카메라 앵글 내 모션 메타 데이터를 활용 및 분석해 이동 패턴 데이터와 공간 사용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모션 히트맵 기능이 새롭게 추가됐다.

이 밖에도 사용자들은 카메라에 내장된 스토리지를 통해 별도 녹화 서버 없이 녹화본을 저장할 수 있다. 단순 감시 기능이나 영상 분석이 아닌 오브젝트 감지, 모션 히트맵 등 다양한 기능을 기존 CCTV로 구현하기 위해서는 다수의 고가 장비를 결합해 구성해야 하지만, 머라키 솔루션은 카메라 장비와 라이선스만으로 한 번에 손쉽게 구축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머라키 IoT 센서 및 스마트 카메라는 물류 창고나 공장 외에도 재난과 사고에 대비하고 안전에 각별한 유의가 필요한 모든 산업군에서 사용 가능하다. 특히, 시스코 머라키 AP를 사용하는 기존 사용자들은 단일 대시보드에서 IoT 센서와 스마트 카메라를 한 번에 통합 관리할 수 있다. 대시보드에서 모든 머라키 솔루션을 아우르는 포괄적인 가시성을 제공해 운영 관리를 간소화한다.

조범구 시스코코리아 대표는 “기업 근무 환경과 IT 환경이 급변하는 오늘날, 기업의 주요 자산과 인프라를 보호하고 관리하는 방식 역시 달라져야 한다”며 “시스코 머라키 솔루션은 AI 및 머신러닝과 같은 혁신적인 기술로 시설 및 IT 관리자들이 인프라를 원격 관리하면서 안전성과 신뢰도를 높이도록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시스코는 새롭게 선보인 IoT 시스템을 비롯해 지속적인 기술 혁신을 통해 하이브리드 근무 환경에서 기업의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 실현과 성공을 돕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우용 기자(yong2@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