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청해부대, 왜 작전지역 아덴만 벗어났나…서욱 "한국 선박 보호 임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하수영 송기욱 기자 = 청해부대 대규모 코로나19 확진 사태와 관련, 이들이 백신 접종도 못한 채 임무 해역을 벗어나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군 당국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의원들에 따르면 청해부대에 확진자가 발생하기 시작했던 당시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은 작전지역인 아덴만이 아닌 서아프리카 해역에 있었다. 이곳은 아덴만으로부터 배로 25일 정도 걸리는 곳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서욱 국방부 장관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눈을 감고 있다. 2021.07.26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26일 오전 국회 국방위에서 열린 청해부대 대규모 확진사태 관련 긴급 현안질의에서 여야 의원들은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청해부대 34진을 투입하는 것이 최선이었느냐"고 지적했다.

한기호 국민의힘 의원은 "백신 접종도 하지 않은 청해부대 34진을 그냥 보냈느냐. 문제 생길 것이 뻔한데도 보냈느냐"며 국회에 출석한 서욱 장관을 비롯 군 수뇌부를 질타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서 장관은 "우리 선박들이 위험에 처해 있는 등 특정 임무가 있어서 보낸 것인데, 한 의원 말씀처럼 백신을 맞춘 뒤에 추가 임무를 줬으면 좋지 않았겠느냐는 지적에 대해 부족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백신 접종을 한 부대를 투입하는 것이 최선이지 않았겠느냐'는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는 "현장부대(청해부대 34진)이 가는 데 20여일 걸린다면 예방접종을 한 다른 부대가 기동하는 데는 훨씬 더 많은 시간이 소요돼서 그런 이점을 고려해서 임무를 부여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청해부대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이들은 ▲집단감염이 발생하게 된 직접적인 원인 ▲해외파병 부대 백신접종 실태 ▲청해부대 34진이 작전 해역을 벗어나 서아프리카 해역으로 이동한 경위 ▲청해부대 34진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후 유관 부처의 대응 상황 ▲군 당국의 집단감염 사태 은폐·축소 시도 여부 등을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suyoung071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