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타벅스 캔커피 광고에도 남혐 손가락 논란…동서 "의도 없었다" 사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벅스RTD 공식 SNS 계정에 남혐 논란을 연상시키는 손가락 사진이 게시됐다가 삭제됐다.

스타벅스RTD는 지난 25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금일 업로드된 콘텐츠 이미지로 인해 오해와 논란을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콘텐츠 제작에 어떠한 의도도 없었다"는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날 스타벅스RTD는 스타벅스 캔커피 제품 중 하나인 더블샷 에스프레소 크림 제품을 홍보하는 이미지를 게재했다. 사진 속에 캔커피를 쥐려는 손모양 그림자가 '남혐'(남성혐오)을 의미하는 손가락 포즈와 비슷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스타벅스RTD 측은 "해당 콘텐츠는 여름의 무더위를 주제로 더운 여름, 모래 위 커피를 잡으려는 모습을 손 그림자로 표현하기 위해 기획된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업로드 이후 콘텐츠의 그림자가 특정 이미지를 연상시킨다는 문제가 제기돼 논란의 여지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우선 콘텐츠를 삭제했다"고 밝혔다.

스타벅스 RTD는 스타벅스 오프라인 매장을 운영하는 스타벅스코리아와는 관련이 없는 브랜드이다.

주로 편의점이나 마트 등에서 유통되는 스타벅스 완성 음료를 의미한다. 국내에서는 동서식품이 2005년부터 스타벅스 브랜드 RTD 제품을 생산, 판매해 왔다.

동서식품은 "이러한 사안에 대해 내부적으로 무겁게 받아들이며 앞으로 유사한 문제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세심한 검토와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5월 GS25 편의점 캠핑 관련 홍보 포스터에서 처음 남성혐오 논란이 불거지면서 유통업계 전반에 논란이 확산된 바 있다.

이정민 기자(selina@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