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쿄 올림픽 메달 중간 현황[그래픽뉴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4일 열린 양궁 혼성단체전에서 김제덕(17·경북일고), 안산(20·광주여대)이 네덜란드 대표팀을 꺾고 2020 도쿄올림픽 첫 금메달을 안겼다. 이날 펜싱 남자 사브르 개인전에서는 김정환(39·국민체육진흥공단)과 남자 태권도 58kg급 장준(21·한국체대)이 각각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25일에는 강채영(25·현대모비스), 장민희(22·인천대), 안산(20·광주여대)으로 구성된 한국 여자 양궁이 9연패를 달성하며 두 번째 금메달을 안겼다. 같은 날 남자 유도 66kg급 동메달 안바울(27·남앙주시청)이 동메달을 따며 활약을 계속하고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