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갈등 봉합 시도…야권도 경쟁 구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연일 충돌하자 당 선관위가 긴급 진화에 나섰습니다.
야권은 윤석열 전 총장이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 결단의 시기가 왔다고 했고 최재형 전 원장은 경선 채비에 돌입했습니다.
정철호 기자입니다.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최근 인터뷰에서 지난해 이낙연 대세론을 꺼냈습니다.

"백제가 주체가 돼 한반도 전체가 통합된 적이 없었는데 전국적 지지를 받는 이낙연 전 대표가 이긴다면 역사라고 말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지지율이 바뀌어 확장력이 중요하다고 했는데, 이낙연 전 대표는 호남 출신 이낙연 전 대표를 겨냥한 호남 불가론이라고 따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