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이스라엘-팔레스타인 교전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하마스 군기지 공습…"방화 풍선 대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이스라엘군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남부에 있는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의 군 기지와 초소 등을 공습했다.

25일(현지시간) AP통신은 이같이 전하며 이스라엘 당국이 이번 공습에 대해 하마스가 이스라엘 영토로 날린 방화 풍선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번 공습은 팔레스타인 활동가들이 방화 풍선을 띄운 지 몇 시간 만에 이뤄졌다.

이스라엘 현지 언론은 방화 풍선으로 이스라엘 남부에서 최소 3건의 대형 화재가 발생했고, 농경지가 피해를 보았다고 보도했다.

나프탈리 베네트 이스라엘 총리는 방화 풍선을 로켓 발사에 비유하며 공습을 지시했다.

이날 공습 목표인 군 기지는 학교가 포함된 민간인 지역 근처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아직 구체적인 사상자는 확인되지 않았다.

팔레스타인 소식통은 신화통신과 인터뷰에서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거주지역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자 팔레스타인 활동가들이 방화 풍선을 날려 보냈다고 전했다.

이스라엘은 또 지난 24일 가자지구의 어민들에 대한 제재도 강화했다고 신화통신은 덧붙였다.

이스라엘 당국은 가자지구 해안에서 허용되는 조업 거리를 당초 12해리(약 22㎞)에서 6해리로 줄였다.

앞서 이스라엘군은 지난 2일에도 방화 풍선에 대응해 하마스의 무기 생산 시설을 폭격한 바 있다. 또 지난달 15일에도 방화 풍선으로 이스라엘 남부 지역에 20여 건의 화재가 발생하자 즉각 대응 폭격에 나섰다.

이스라엘과 하마스는 지난 5월 동예루살렘 이슬람 성지 알아크사 사원과 정착촌을 둘러싼 갈등으로 '11일 전쟁'을 치른 뒤 조건 없는 휴전에 들어간 상태다.

이집트의 중재로 휴전을 안정화하기 위한 논의가 이어지고 있지만, 이스라엘 측의 요구사항인 포로 석방 문제와 하마스 측이 요구하는 카타르 제공 원조자금 송금 문제 등이 충돌하고 있어 불안한 휴전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