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알고있지만' 김민귀, 사생활 논란... 양다리+코로나19 자가격리 이탈 폭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

김민귀 (빅픽처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김제니 기자] 배우 김민귀가 바람을 피우고 코로나19 방역 수칙도 어겼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24일 온라인 커뮤니티엔 '드라마 ㅇㄱㅇㅈㅁ 남자배우의 실체를 밝힙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자음은 JTBC 드라마 '알고있지만'으로, 많은 누리꾼은 문제의 인물로 김민귀를 지목했다.

김민귀와 6년 넘게 사귀었다는 글쓴이는 "모든 사람들이 네가 이기적이고 인간답지 못한 나쁜 쓰레기란 걸 알았으면 좋겠다"라며 김민귀가 교제하는 동안 다른 여성들을 만나고, 양다리를 걸쳤으며, 폭언 등을 했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그 시기에 아무것도 모르고 너랑 잠자리 한 게 너무 치욕스럽다"라고 말했다.

또한 글쓴이는 "넌 코로나 밀접 접촉자라서 자가격리 시작했을 때도 그 여자 만나러 새벽에 몰래 나갔다. 결국 며칠 뒤 너는 코로나 확진됐으면서 너랑 접촉이 있었던 나한테 그 사실을 먼저 알리지도 않았다"라며 김민귀가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어겼다고 폭로했다.

끝으로 글쓴이는 "네가 한 쓰레기 같은 짓은 더 차고 넘치지만, 더 예전 일까지 알려져서 인성 다 들통나기 전에 제발 스스로 잘못을 깨닫길 바란다. 그게 지금 죽을 것 같이 힘든 내가 바라는 것"이라며 "이 글을 읽은 사람들이 네 본성과 인성을 알게 돼도 같은 생각일지, 티비에 네가 나오는 걸 좋아해줄 지 나도 너무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김민귀 소속사 빅픽처엔터테인먼트는 "사실 확인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스타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