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휴대폰 접는 LG전자…무선이어폰 '톤프리'로 새판 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6일 무선이어폰 '톤프리' 3종 출시

금주 26년만에 휴대폰 사업 철수

"무선이어폰 시장 공략 이어갈 것"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이달 31일 휴대폰 사업을 종료하는 LG전자가 26일 무선이어폰 신제품 '톤프리' 3종으로 새 판 짜기에 나섰다.

신제품 톤프리 3종은 LG전자가 강점이 있는 메라디안 프리미엄 사운드 구현에 초점을 맞췄다. 외부 소음을 차단하는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탑재해 고객은 음악에 더 몰입할 수 있다. 합성섬유 소재의 진동판을 실리콘 소재로 두른 '하이브리드 진동판'을 적용해 거슬림 없이 부드러우면서도 강력한 저음을 내고, 라이브 콘서트를 연상케 하는 '3D 사운드 스테이지 EQ' 모드도 지원한다.

위생관리 기능도 강화했다. 최고 사양 모델인 TONE-TFP9와 중간 모델인 TONE-TFP8은 대장균 등 유해 세균을 99.9% 제거해 주는 'UV 나노' 기능을 지원한다. 3종 모두에는 국제표준규격(ISO 10993) 피부 접촉 관련 안전성 시험을 통과한 무독성·저자극성 실리콘 소재가 사용됐다.

블루투스 기능이 없는 기기에는 무선이어폰 사용이 어려웠던 기존 고충도 해결했다. TONE-TFP9의 경우 고객이 블루투스를 지원하지 않는 비행기에서 음악을 듣거나 영화를 볼 때, 운동할 때 충전 크래들을 멀티미디어 단자와 연결하면 무선이어폰으로 송출되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

아시아경제

TONE-TFP9와 TONE-TFP8의 경우 한 번 충전만으로도 최대 10시간, TONE-TFP5는 8시간 사용이 가능하다. 5분 충전만으로도 약 1시간 사용 가능한 고속충전 기능도 지원한다. 무게는 5.2g으로 더 가벼워지고 인체공학적인 디자인도 적용했다. LG전자는 포항공과대학교 인체공학연구실과 협업해 약 300명의 귀 모양을 연구했다.

LG전자는 톤프리 신제품을 26일 국내 출시를 시작으로 북미와 유럽 등에 출시할 계획이다. 국내 출고가는 TONE-TFP9가 24만9000원이며, TONE-TFP8는 21만9000원, TONE-TFP5 16만9000원이다.

김선형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은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와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으로 완성된 음질에 완벽한 위생과 사용편의성까지 모두 갖춘 제품"이라며 "고객에게 다양한 제품을 선보여 무선이어폰 시장 공략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이달 31일부로 26년 간 영위해 온 휴대폰 사업을 공식 종료한다. 지난 1분기까지 24분기 연속 영업적자를 기록하면서 경쟁이 심화된 스마트폰 사업에서 완전히 철수키로 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