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셀트리온, '렉키로나' 델타 변이 동물실험 결과 국제학술지 제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흡입형 개발 파트너사, 美 육군의료연구개발사령부서 700만달러 지원받아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셀트리온[068270]은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성분명 레그단비맙)의 인도발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동물실험 결과를 국제학술지에 제출했다고 26일 밝혔다. 흡입형 렉키로나 개발 파트너사가 임상 자금 700만달러를 확보했다고 전했다.

셀트리온은 최근 질병관리청이 수행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실험용 쥐 49마리 대상 효능시험 결과를 논문 사전공개 사이트 '바이오아카이브'(bioRxiv)에 실었으며, 미국 생물화학 및 생물물리 연구저널 'BBRC'(Biochemical and Biophysical Research Communications)에 제출했다.

해당 실험 결과 약물을 투여하지 않은 대조군보다 렉키로나 투여군에서 바이러스 역가가 줄고 체중 감소가 방어되는 등 임상적 개선 효과가 나타난 바 있다.

셀트리온은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세포주 및 동물시험 결과를 지속해서 발표해 렉키로나의 변이 대응력을 알릴 방침이다. 셀트리온은 델타 변이뿐 아니라 최근 남미 페루에서 유행하는 람다 변이에 대해서도 렉키로나의 중화능 결과를 확보했다.

셀트리온은 향후 추가로 발생할 변이에 대응할 수 있는 플랫폼을 강화하고 있다. 이를 위해 항체치료제 개발 초기에 확보한 중화항체 후보군에서 발굴한 칵테일 항체 'CT-P63'의 임상 물질 생산을 완료하고 임상 1상 진입을 준비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흡입형 항체 치료제 개발 관련 특허와 기술을 가진 미국 소재 바이오기업 '인할론 바이오파마'(Inhalon Biopharma·이하 인할론)와 계약을 맺고 렉키로나의 제형을 개선하는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인할론은 올해 6월 호주에서 흡입형 렉키로나 임상 1상을 개시했으며, 향후 임상 2상을 통해 유효성을 확인할 계획이다. 인할론은 임상 수행을 위한 자금으로 미국 육군의료연구개발사령부(US Army Medical Research and Development Command)에서 700만달러(약 80억6천만원)를 지원받았다.

올해 6월 셀트리온은 13개국 1천315명 대상의 렉키로나 글로벌 임상 3상에서 렉키로나가 중증환자 발생률을 70% 이상 줄였다는 '톱라인'(Topline)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 결과는 '제31차 유럽 임상미생물학 및 감염질환학회'(ECCMID)에서 구두 발표됐다.

렉키로나는 유럽에서 정식 품목허가 전 사전 검토 단계인 롤링 리뷰(Rolling Review) 절차를 밟고 있다. 올해 6월 말에는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에서 유망한 코로나19 치료제로 선정됐으며, 이달 17일에는 인도네시아 식약처(BPOM)에서 긴급사용승인을 받았다.

연합뉴스

셀트리온 렉키로나
[셀트리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