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왕이, 미국의 '中 코로나 책임론' 맹비난…"정치 바이러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셔먼과의 '톈진회동' 앞두고 미국 겨냥 코로나 문제 작심 발언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만남을 앞둔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미국의 '코로나19 중국 책임론'에 강력 반발하며 미중간 현안에서 물러설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26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 부장은 전날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에서 핀란드 외무장관과 회담한 뒤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기원과 관련한 미중 갈등에 대한 강경한 입장을 피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