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김학범호, 온두라스에 비겨도 최소 2위…유리해진 경우의 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루마니아에 거둔 4-0 대승으로 B조 1위 올라

뉴스1

25일 오후 일본 이바라기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대한민국과 루마니아의 경기를 마친 대한민국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이날 경기는 대한민국이 4대0으로 승리했다. 2021.7.25/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2020 도쿄 올림픽에 출전 중인 김학범호가 조별리그 2차전에서 루마니아를 크게 잡으며 8강행에 청신호가 켜졌다. 온두라스와의 세 번째 경기에서 비기기만 하면 최소 조 2위를 확보,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5일 오후 8시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B조 루마니아와의 두 번째 경기에서 4-0으로 이겼다.

현재 B조는 한국을 비롯해 온두라스, 뉴질랜드, 루마니아 등 모든 팀들이 1승1패로 물고 물려 있는데 한국이 득실 +3으로 선두로 올라섰다.

온두라스와 뉴질랜드는 골 득실(0)과 다득점(3)까지 같아 공동 2위 그룹을 형성하고 있다. 루마니아는 골득실 -3으로 최하위다.

오는 28일 오후 5시30분 온두라스와 조별리그 3차전을 앞두고 있는 김학범호는 승리 시 무조건 8강에 진출한다.

이 경우 동시에 열릴 루마니아와 뉴질랜드의 맞대결에서 어느 한 팀이 최소 4골차 이상 승리를 거두지 못한다면 한국이 조 1위가 된다. 4골차 이상 승리팀이 나온다 해도 조 2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할 수 있다.

한국은 온두라스와 비기기만 해도 득실차에서 온두라스를 누르기 때문에 최소 조 2위로 8강에 진출할 수 있다. 루마니아와 뉴질랜드의 경기가 무승부로 끝난다면 조 1위도 가능하다.

만약 한국이 온두라스에 지면 따져볼 것 없이 탈락이다. 온두라스가 한국을 잡으면 온두라스가 승점 6점이 되고 한국은 3점에 그친다.

루마니아-뉴질랜드 경기에서 승자가 나온다면 그 팀이 승점 6점이 되기 때문에 한국은 2위 밖으로 밀려난다. 당연히 두 팀 경기 결과가 무승부가 돼도 한국은 탈락이다.

한국이 조별리그 통과를 위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상대에 대한 경계를 늦춰서는 안 된다. 비기기만 해도 되는 경기에서 마음을 놓으면 팀이 한 순간에 와르르 무너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온두라스는 한국을 꺾어야 자력으로 8강 진출이 가능한 상황에 놓쳐 한국을 상대로 이를 갈고 나올 가능성이 크다. 한국이 3차전을 철저히 준비해야만 8강에 오를 수 있다는 뜻이다.
eggod6112@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