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농구 '드림팀' 올림픽서 17년 만에 패패…"팀 케미 아직 부족" 평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도쿄 올림픽 1차전서 프랑스에 덜미, 25연승도 제동

주요 매체 패배 집중 조명…올림픽 25연승에서 마감

뉴스1

프랑스전 패배 이후 아쉬운 표정의 미국 농구 대표팀.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전원이 미국프로농구(NBA) 선수들로 구성돼 '드림팀'으로 불리는 미국 국가대표 남자 농구팀이 2020 도쿄 올림픽 첫 경기에서 패배했다. 이로써 미국 대표팀은 올림픽 25연승 행진을 마감했고, 2004년 아테네 올림픽 이후 처음으로 패배했다.

미국은 25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린 프랑스와의 도쿄 올림픽 남자농구 A조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76-83으로 졌다.

미국이 올림픽 농구에서 패배한 것은 2004년 아테네 올림픽 아르헨티나와의 4강 이후 처음이다. 당시 미국은 르브론 제임스, 앨런 아이버슨 등의 스타들이 출전하고도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후 미국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 2012년 런던 올림픽,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까지 3회 연속 금메달을 차지하며 명실상부한 농구 최강국의 면모를 과시했다.

미국의 'USA바스켓볼'은 26일(한국시간) 조별리그 첫 패배를 조명하는 기사를 홈페이지에 올렸다. 미국 팀 가드인 데미안 릴라드는 "우리는 선수를 놓쳤다. 슛을 성공시키는 것을 포함해 우리가 더 잘 할 수 있었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미국은 NBA 파이널에서 뛰었던 홀리데이가 18점을 넣으며 분전했지만 믿었던 듀란트가 10점으로 부진했다. 반면 프랑스는 NBA에서 뛰는 에반 푸르니에가 28점을 넣으며 공격을 이끌었고 루디 고베르가 14점으로 힘을 보탰다.

포워드로 참가중인 그레이먼드 그림도 아쉬움을 나타낸 것을 마찬가지였다.

그는 "우린 계속 나아져야 하고, 오래 손발을 맞추지는 못했지만 앞으로 더 잘 수비하면서 경기를 마무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렉 포포비치 미국대표팀 감독은 "프랑스는 코트에서 꾸준히 훌륭한 플레이를 했다"며 "미국도 마찬가지로 좀 더 일관된 플레이를 해야한다"고 말했다. 미국은 이날 기복 있는 경기를 펼치며 프랑스에 덜미가 잡혔다.

미국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SI)'는 "미국 농구팀은 휼륭한 선수들이 모여 있지만 아직 함께 경기하는 법을 모르고 있고, 이를 알아내기에는 시간이 부족할 수 있다"고 패배를 꼬집었다.

포포비치 감독은 "세계 곳곳에 훌륭한 선수들이 많아지면서 매년 재능 격차가 줄어든다"고 위기감을 전했다.

실제로 이번에 미국팀에 패배를 안긴 프랑스 팀에는 현역 NBA선수인 고베르, 프루니에, 니콜라스 바툼이 있다. 이들은 10대 때부터 함께 프랑스 팀에서 활약해 오고 있다.

한편 미국은 28일 이란과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르며 이번 대회 첫 승을 노린다.
dki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