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트롯 매직유랑단’, 눈물의 졸업식…웃음·감동 여정 마무리 [MK★TV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트롯 매직유랑단’이 마지막까지 감동과 웃음이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2 ‘트롯 매직유랑단’에서는 ‘트롯 매직유랑단’ 멤버들(진해성, 재하, 오유진, 신승태, 김용빈, 상호&상민, 최향, 한강, 신미래, 설하윤)이 가족들과 함께 출연, 웃음부터 감동까지 전하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송가인의 ‘엄마아리랑’ 무대로 막을 올렸다. 그녀는 트로트 여신이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완벽한 무대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어 멤버들은 ‘스페셜 메들리’로 시작부터 완벽한 무대를 선사했다.

매일경제

‘트롯 매직유랑단’이 마지막까지 감동과 웃음이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다. 사진=방송 캡처


본격적인 졸업식 무대로 멤버들이 감성 넘치는 무대부터 흥 넘치는 무대까지 선보이며 종영의 아쉬움을 달랬다. 진해성은 이날, 나훈아의 ‘안녕’을 졸업식 곡으로 선곡해, 눈물 없이 볼 수 없는 역대급 무대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게다가 진해성은 곡의 마지막 부분인 ‘안녕 안녕 안녕’에 맞춰 3단 고음까지, 시원한 가창력으로 감성뿐 아니라 폭발적인 가창력까지 선보인 고품격 무대를 완성했다.

오유진은 ‘트롯 전국체전’에서 지금의 오유진을 있게 한 김용임의 ‘오늘이 젊은 날’을 선보이며 추억을 자극했을 뿐만 아니라, 새로운 모습을 보일 오유진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오유진은 신승태와 함께 ‘오이소 보이소 사이소’ 무대를 공개했다. 파격적인 모습으로 어디서도 볼 수 없는 독특한 콘셉트의 무대를 선보여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마지막으로 한강이 ‘내 삶을 눈물로 채워도’를 부르며 이별의 슬픔을 전해, 눈물샘을 자극했다. 특히, 한강의 무대로 그동안 함께 ‘트롯 전국체전’부터 달려왔던 멤버들은 눈물을 흘리는 등 함께 쌓아온 추억의 끝맺음에 대한 아쉬움을 엿볼 수 있었다. 시청자와 팬들 역시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트롯 매직유랑단’은 마지막까지 자신의 매력을 듬뿍 담은 다양한 무대들을 꾸미며 눈과 귀가 동시에 즐거운 ‘음악 예능 맛집’임을 증명했다. 트로트뿐만 아니라 퍼포먼스, 발라드 등 다양한 장르가 섞인 무대를 선보이며 주말 저녁의 시원한 즐거움부터 이별의 슬픔까지 모두 전했다.

한편, 오는 8월 첫 미니앨범을 발매하는 진해성과 MBC ‘방과후 설렘’ 지원을 알린 오유진에 이어 ‘트롯 매직유랑단’ 멤버들 역시 다양한 모습으로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