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채영인 "트로트 가수 변신, '아침마당' 출연 설레서 잠 못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겸 가수 채영인이 ‘아침마당’ 출연 소감을 밝혔다.

26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밀어주고 당겨주는 스승과 제자’ 편으로 꾸며졌다.

이호섭 작곡가는 “집안 자랑을 안 하는데 안 할 수가 없다. TV 드라마 보면서 표독한 연기에 가슴이 서늘했던 적이 한두 번이 아닐 거다. 연기면 연기 트로트 가수로 대변신을 시도했다”며 채영인을 소개했다.

이호섭 작곡자의 제자로 출연한 채영인은 “트로트가수로 돌아온 채영인이다. 자주 봤던 ‘아침마당’에 섭외를 받아서 너무 설레서 잠을 못잤다”고 말했다.

이어 “김다비, 유산슬 씨도 이곳에서 신고식을 치르지 않았냐. 스승님을 잘 둔 덕분에 이렇게 좋은 기회도 찾아왔다”고 인사를 건넸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