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두관, 尹 겨냥 "주인 뒤꿈치 무는 개, 갈 곳 정해져 있어"

댓글 2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김두관 의원이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초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김두관 의원은 25일 야권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의 '배후'로 문재인 대통령을 지목한 것을 두고 "예로부터 주인의 뒤꿈치를 무는 개가 갈 곳은 정해져 있는 법"이라며 원색적으로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자신이 몸담았던 정권을 향해 정통성을 말하는 것은 주인의 뒤꿈치를 무는 것보다 더한 패륜에 가까운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후보가 자신의 지지도가 자꾸 떨어지니 초조한 모양이다. 김경수 전 경남지사 (드루킹 사건) 유죄판결을 이유로 선거부정에 대한 몸통수사를 운운했다"며 "저는 또 선거부정을 말해서 민경욱 전 의원이 나타난 줄 알았는데 아마도 대통령을 두고 한 말인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윤 후보는 자기 전문분야인 판결문도 제대로 읽지 않은 모양"이라며 "선거법으로 기소된 센다이 총영사 관련 내용은 2심과 같이 무죄다. 선거법이 무죄인데 선거부정이 어디에 있고 무슨 몸통을 어디 가서 찾으라는 말인지 도대체가 알 수가 없다. 이건 민경욱보다 더한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백 보를 양보해서 드루킹의 댓글 장난이 여론에 영향을 끼쳤다 해도 그게 대선결과와 무슨 관계가 있겠는가"라며 "전 세계에서 정치적으로 가장 역동적이며 높은 수준인 대한민국 유권자들이 일개 사기꾼들이 장난친 댓글 놀이에 놀아난 것으로 본다면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이라고 비꼬았다.

그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몸통', '배후'를 거론하며 검찰의 추가 수사 및 범야권의 공동 대응을 촉구한 데 대해서도 "여기에 안 대표까지 거들고 나섰다"며 "아무 말이나 막 뱉는다고 존재감이 드러나는 게 아니다. 자신이 참여한 선거에 부정이 있었다는 말을 4년이 지난 오늘 하는 게 제정신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에서 선거부정은 87년을 기점으로 완전히 사라졌다. 그럴 환경도 아니고 그럴 가능성은 더욱 없다"며 "윤 후보, 안 대표 두 분께 정중히 말씀드린다. 어서 빨리 민경욱 전 의원과 연락하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김초영 기자 cho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