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알고있지만,' 김민귀, 양다리+자가격리 무단이탈 의혹 제기에 '침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배우 김민귀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배우 김민귀가 양다리를 걸치고 자가격리 중 무단 이탈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드라마 ㅇㄱㅇㅈㅁ 남자배우의 실체를 밝힙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랐다.

해당 글에서 작성자 A씨는 "6년 넘게 연애하는 동안 나 몰래 간 클럽과 원나이트, 여러 여자들과의 바람, 게다가 양다리까지 걸치며 폭언을 한 너"라며 "또래들과 드라마를 찍던 중 어느날 갑자기 나를 대하는 태도가 차갑게 변한 너는 바람을 피고 나 몰래 한 달 넘게 양다리를 걸쳤어"라고 주장했다.

이어 "네가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을 때도 난 네 걱정만 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그때도 이미 양다리 걸친 상황이었지"라며 "너 코로나 밀접접촉자라서 자가격리 시작했을 때도 그 여자 만나러 새벽에 몰래 나갔잖아"라고 썼다.

A씨는 "며칠 뒤 너는 코로나 확진이 되었으면서 너랑 접촉이 있었던 나한테 그 사실을 먼저 알리지도 않았어, 그 여자 집에서 외박까지 하고는 거짓말로 날 속였지"라며 "결국 한 달 넘게 양다리였단 사실을 다 들켰고 그 와중에도 그 여자 모델 지인들이 이미 너희가 사귀는 걸 알고 있어서 이대로 사실이 들통나면 서울 생활 못 한다고, 제발 나를 전 여자친구라고 해달라고 부탁 좀 하자고 그런 말도 안되는 소리를 하더라"라고 밝혔다.

A씨는 "끝까지 사과하는 척 '이미 후회 중이다', '혼자만의 시간을 갖고 반성한 후에 연락하겠다', '힘들면 계속 연락하고 만나러 오라' 해놓고 바로 그 여자에게 가서 거짓 핑계를 대며 그 만남을 이어갔잖아"라며 "왜 바람을 피웠냐는 내 질문에 그 여자에 대해 험담하며 가벼운 실수로 취급했고, 그렇게 앞뒤가 다른 널 보며 그 여자한테 사실을 알리고 싶었어, 그래서 그 여자에게 연락했고 그 후 넌 나한테 연락이 왔어 니 여자친구에게 무슨 말을 했냐고 했지"라고 해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헤어질 당시 상황에 대해 A씨는 "너 잘되려 하니까 빌붙으려고 하냐며 나를 밀치고 꺼지라 했지? 6년 넘는 시간에 오히려 빌붙은 건 너였으면서 지겹다고 쌍욕하며 소리치고 책임지기 싫어졌다고 니 입으로 말했어, 앞으로 더 잘되면 이슈 돼서 헤어질 때 문제된다고 지금 끝내자고 인생이 아깝고 자유롭게 즐기고 싶다고"라며 "모든 사람들이 니가 이기적이고 인간답지 못한 나쁜 쓰레기란걸 다 알았으면 좋겠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너의 이런 나쁜 짓들을 사람들이 알아도 상관없냐고 물어봤을 때, 너는 개인 연애사일 뿐이고 다 밝혀져 봤자 배우하는데 지장 있겠냐고 안 무섭다고 맘대로 하라고 했지? 이 글을 읽은 사람들이 니 본성과 인성을 알게 돼도 같은 생각일지 너무 궁금하다"라며 "사람들의 반응이라도 보고 네가 진심으로 반성하고 나에게 한 잘못된 행동들, 비겁했던 마무리를 조금이라도 후회하고 미안해하며 조용히 살아줘"라고 부탁했다.

이후 누리꾼들은 드라마 초성과 A씨가 올린 사진 등으로 이 남배우가 드라마 '알고있지만,'의 김민귀라고 추측했다. 이를 의식한 듯 김민귀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출연작 '킹덤 아신전' 관련 사진과 일부 댓글을 지운 상태다. 하지만 계정 자체는 그대로 둔 상태다. 또한 소속사 빅픽처엔터테인먼트는 해당 논란에 대해 26일 오전 현재까지 특별한 입장을 내놓진 않고 있다.
breeze52@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