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용 광복절 가석방, 찬성 66.6%"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8·15 광복절 가석방을 찬성한다는 의견이 반대 의견의 두 배를 넘는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23일 전국 18세 이상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 부회장의 광복절 가석방에 대해 ‘경제활성화를 위해 해야 한다’는 응답이 66.6%로 나타났다. ‘특혜 소지가 있으니 하면 안 된다’는 28.2%로 집계됐다. '잘 모르겠다'라는 유보적 응답은 5.2%였다.

지지 정당별로는 의견이 다소 갈렸다. 국민의힘 지지자 중 93.6%, 무당층은 79.6%가 이 부회장 가석방에 찬성한 반면, 민주당 지지자는 가석방에 반대한다는 의견이 51.8%로 찬성(40.5%) 보다 약간 우세했다.

지역별로는 대전·세종·충청에서 '가석방해야 한다'라는 응답이 81.0%로 가장 높았으며 부산·울산·경남(가석방 찬성 72.2%, 반대 25.5%), 대구·경북(67.8%, 25.0%), 서울(62.8%, 32.9%), 인천·경기(61.6%, 32.7%) 순으로 집계됐다.

광주·전라에서는 '가석방 찬성'이 52.9%, 반대는 32.4%였으며, '잘 모르겠다' 응답이 14.7%로 전체 평균이 5.2%보다 높은 비율을 보였다.

연령별로는 60대(81.7%)와 70대(85.7%)에서 가석방 찬성 비율이 높게 나타났고, 40대(51.6%)와 30대(53.6%)는 평균보다 낮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의 응답률은 5.2%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p)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하면 된다.

[이투데이/문선영 기자(moo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