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머스크의 스페이스X, 나사 손잡고 목성 위성 '유로파' 탐사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49억 원 규모 '유로파 클리퍼' 탐사선 발사 계약
3년여 후 발사 예정…표면 무성물질 확인 등 목표


한국일보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미국의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미국 항공우주국과 계약해 탐사선을 보낼 목성(왼쪽)의 위성 유로파 상상도. 미국 항공우주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미국의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미국 항공우주국(NASA·나사)과 손잡고 목성의 위성 '유로파'를 탐사하러 떠난다.

2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나사는 이날 스페이스X와 1억7,800만 달러(약 2,049억 원) 규모의 '유로파 클리퍼' 탐사선 발사 계약을 체결했다. 유로파 클리퍼 탐사선은 2024년 10월 미 플로리다주(州)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스페이스X의 대형 로켓 '팰컨 헤비'에 실려 발사될 예정이다. 탐사 여정엔 5년 이상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구에서 약 3억9,000만 마일(약 6억2,700만㎞) 떨어져 있는 유로파는 태양계에서 외계 생명체의 존재 가능성을 타진해 볼 수 있는 주요 후보군 중 하나다. 두꺼운 얼음층 아래 거대한 바다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사는 이번 탐사 일정을 통해 유로파 표면의 고해상도 이미지를 제작하고 표면 무성 물질을 확인할 계획이다. 또 지질 활동 흔적 찾기, 얼음층 두께 측정, 바다의 깊이와 염도 측정도 이번 탐사의 주요 목표다.

앞서 스페이스X는 우주탐사 분야 경쟁자로 꼽히는 '블루 오리진'과 함께 나사의 달 탐사 프로젝트 '아르테미스'의 민간 협력 기업에도 선정됐다. 아르테미스는 2024년까지 달에 사람을 보내는 탐사 계획이다. 블루 오리진은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가 이끄는 우주탐사 기업이다.

진달래 기자 aza@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