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알고 있지만' 김민귀, 양다리+자가격리 무단이탈 의혹 "확인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 김선우기자]JTBC 드라마 ‘알고 있지만’에 출연 중인 배우 김민귀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증거추가) 드라마 ㅇㄱㅇㅈㅁ 남자배우의 실체를 밝힙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남자배우 A와 6년간 연애를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A가 교제 기간 동안에도 클럽, 원나잇, 바람, 폭언 등을 이어갔다고 주장했다.

또 양다리 뿐 아니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를 하는 기간에도 바람을 피우기 위해 무단으로 이탈했다고 주장해 충격을 안겼다.

이어서 글쓴이는 “결국 며칠 뒤 너는 코로나 확진이 되었으면서, 너랑 접촉이 있었던 나한테 그 사실을 먼저 알리지도 않았다. 계속 그 여자와 데이트하고, 그 여자 집에서 외박까지 하고는 거짓말로 날 속였다”며 “그 날 결국 한 달 넘게 양다리였다는 사실을 다 들켰고 그 와중에도 그 여자 모델지인들이 이미 너희가 사귀는걸 알고 있어서 이대로 사실이 들통나면 서울 생활 못 한다고, 제발 나를 전 여자친구라고 해달라고 부탁 좀 하자고 그런 말도 안되는 소리를 하더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네가 진심으로 반성하고 나에게 한 잘못된 행동들, 비겁했던 마무리를 조금이라도 후회하고 미안해하며 조용히 살아줘”라고 덧붙였다.

글쓴이는 자신의 주장에 대한 증거로 A와 함께 찍은 사진 및 폭언 내용이 담긴 메신저 대화 등을 공개했다.

글쓴이가 A의 실명을 언급하진 않았지만 사진과 정황상 JTBC ‘알고 있지만’에 출연 중인 김민귀로 지목됐다. 이에 대해 김민귀 소속사 빅픽처 엔터테인먼트 측은 “확인중”이라는 입장이다.

한편 모델 출신 배우인 김민귀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사진 | JTBC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