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공공보건 vs 자유…유럽 백신 접종 의무화 논쟁|아침& 세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인용보도 시 프로그램명 'JTBC 아침&'을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JTBC에 있습니다.

■ 방송 : JTBC 아침& / 진행 : 이정헌


지난 주말 프랑스와 그리스 이탈리아 영국 등에서 반정부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최근 유럽 각국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조치를 잇따라 발표하자 백신 접종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집결했습니다. 정부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밝혔지만 시민들은 방역을 빙자한 통제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지난 24일 파리 에펠탑 앞에 수천 명의 시민이 모였습니다. 손에는 자유를 달라는 팻말을 들었고 대부분 마스크를 쓰지 않았습니다. 수도 파리를 비롯해 마르세유, 리옹 등 프랑스 전역에서 열린 이날 시위에 16만 명이 참가했습니다. 지난 17일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시위에서 참가자들은 마크롱 대통령의 사퇴도 촉구했습니다. 파리 생 라자르 역 부근에서는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했습니다. 시위대가 경찰 오토바이를 쓰러뜨리자 경찰은 최루탄을 터뜨렸고 물대포까지 발사했습니다. 시위가 이렇게 격화된 것은 마크롱 정부가 백신 접종을 사실상 의무화했기 때문입니다. 프랑스에서는 지난 21일부터 영화관이나 박물관 등 50명 이상이 모이는 장소의 경우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시하지 않으면 입장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다음 달부터는 식당이나 카페, 기차 등 교통수단을 이용할 때도 반드시 증명서를 보여줘야 합니다. 지난달 5천 명 이하로 줄었던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다시 2만 명 수준까지 늘어나자 내려진 조치입니다. 특히 의료진에게는 9월 중순까지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을 경우 해고하거나 급여 지급을 중단하는 등 강력한 처벌을 하겠다고 경고했는데 해당 법안이 지난 23일 하원을 통과했고 상원 통과를 앞두고 있습니다. 정부의 이같은 강제 조치에 반발하는 프랑스 시민의 말 들어보시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