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새벽 1시 윤석열에 '후원금' 보낸 김부선 "무엇보다 그의 올곧은 소신을 믿는다"

댓글 1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연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한 '저격성' 글을 올리고 있는 배우 김부선씨가 '반문연대'를 기치로 내걸고 대권 도전을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김씨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장에게 '정치인 후원금'을 입금한 내역을 공개하면서 "무엇보다 그의 올곧은 소신을 믿는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김씨는 "그 길을 가지 않는다면 더 편한 인생일텐데 비바람 길을 걷는 거라 안타깝다"고도 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김씨는 자신이 올린 글에 댓글을 달고 "난생처음 정치인 후원금을 쐈다. 기분 좋다"면서 "마스크가 팔리면 또 쏠테다"라고 거듭 윤 전 총장에 대한 지지의사를 전했다.

한편 김씨는 지난 2007년 무렵부터 약 1년 동안 이 지사와 연인관계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지사가 '가짜 총각'인 척 하고 자신에게 접근했다는 것이 김씨의 일관된 입장이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2018년 관련 수사가 무혐의로 끝났고, 자신이 특정 신체부위 검사까지 진행했던 점 등을 들어 "근거없는 루머"라고 맞서고 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