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쿄올림픽 어쩌나…日 덮치는 태풍 '네파탁'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도쿄올림픽이 코로나19 확산에도 무리하게 대회를 열었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27일쯤엔 태풍이 도쿄를 강타할 것으로 보인다.

26일 기상청에 따르면 제8호 태풍 ‘네파탁’은 현재 일본 도쿄 동남동쪽 약 1040km 부근 해상에 위치하고 있다. 시속 23km로 이동중이며, 중심기압은 992hPa이다. 26일 오후 3시 일본 도쿄 동남동쪽 약 710km 부근 해상에 도달한다.

이데일리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27일 오전 3시 일본 센다이 남동쪽 부근 해상으로 북상해 28일 오전 3시 센다이 남남서쪽 약 100km 부근에 육상한다.

기상청은 “8호 태풍은 27일께 간토(關東·수도권) 지방에 접근해 도쿄 지방은 악천후 가능성이 있다”면서 “태풍의 영향으로 도쿄 지방에 27일 호우 경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다만 기상청은 태풍 네파탁이 국내에는 직접적인 영향은 주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지난 23일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6일 열릴 예정이던 조정 경기를 24일과 25일로 변경했다”며 “이는 26일 악천후 예보에 따른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