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손담비 "스태프에 함부로 하는 사람 싫어해…얼굴에 완전 티나" ('담비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손담비, 유튜브 통해 질의응답 진행
차기작 고민과 하고픈 역할 고백
"좋아하는 아이돌? MSG워너비"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담비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겸 배우 손담비가 차기작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았다.

손담비는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담비손'에 '무엇이든 대답한담! 손담비의 허심탄회 Q&A'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사실은 원래 밖에서 찍으려고 했는데 지금 코로나가 너무 심해가지고 (안에서 찍게 됐다.) 다들 답답한데 이런 상황이 돼서 나도 미치겠다"며 말문을 열었다.

최근 샐러드를 다시 먹기 시작한 손담비는 "요즘에 너무 또 마음을 놓고 있었더니 슬금슬금 또 살이 올라오는 것 같다. 그래서 다시 초심을 잃지 않겠다는 이유로 샐러드를 먹고 있다"고 말했다.

손담비는 오는 27일 처음 방영되는 IHQ 새 예능프로그램 '언니가 쏜다!'에 출연한다. 그는 "술과 음악에 대한 예능이다. 요즘에 찍으면서 예능도 진짜 이렇게 재밌게 할 수 있다는 걸 많이 배우고 있다. 심지어 술을 진짜 마신다. 일찍이면 아침 10시에 마실 때도 있다. 거기에 주당들이 다 모여서 그 정도 먹어서는 끄떡도 없다"고 밝혔다.

이름에 관해서는 "손담비를 한자 혹은 한글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엄마가 지어줬고 한자다. 예명으로 알고 있는데 본명"이라고 알렸다.

안 맞는 유형의 인간은 무엇일까. 손담비는 "허세 있는 사람을 좀 싫어한다. 그리고 예의 없는 사람을 싫어하는데, 종업원이나 스태프한테 함부로 하는 사람을 만나면 완전 심하게 티가 난다. 다행히 내 주변에 그런 사람이 없다"고 설명했다.

손담비는 과거 혼자 여행을 가본 적이 있다고 했다. 그는 "몇 년 전에 패키지여행으로 일반인 10명과 로마에 갔다. 초반에는 사람들이 손담비를 많이 닮은 것 같다고 웅성거리더라. 워낙 설명 듣는 걸 좋아해서 박물관을 다 돌아다녔다"며 "인생을 살면서 가장 많이 걸어 다닌 것 같다. 당연히 그분들은 나를 되게 신기하게 봤지만, 나야말로 그런 경험이 없어서 신기했다. 한국에서 할 수 없는 자유로움과 내가 갈망했던 것들이 하나씩 터지는 순간들이 지금도 생각이 난다"고 강조했다.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담비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기작에 관해서는 "(작품을) 너무 오래 쉬었다. 나도 고민이 많다"며 "KBS 2TV '동백꽃 필 무렵' 후유증이 오래갔고 다른 변신을 해보고 싶은데, 아직 나한테 그런 게 안 찾아왔던 것 같다. 지금 천천히 읽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하고 싶은 작품은 너무 많다. 서사 있는 악역이나 액션 등 색다른 것들을 해보면 재미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가수 생활이 문득 그리웠던 순간이 있을까. 손담비는 "MBC '놀면 뭐하니?'를 보면서 그랬다. 빅마마가 나왔을 때 울었다. 저렇게 레전드 같은 선배들이 있었는데 어느 순간 시간이 지나면서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지워졌다"며 "SG워너비가 나왔을 때도 20대 때 너무 좋아했던 곡들이었는데 싶었다. 잊었던 기억이 다시 나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엔딩을 보면서 정말 많이 울었다. 정려원 언니랑 같이 봤는데 서로 엄청 울면서 봤다"고 알렸다.

손담비는 좋아하는 아이돌로 MSG워너비를 꼽았다. 그는 "아이돌은 잘 모르겠다. 방탄소년단밖에 모르겠다. 에스파는 안다"고 답했다.

피부관리에 관해서는 "기본적으로 팩은 많이 하는 스타일이다. 여름철에는 사실 많이 바르는 것보다는 한 두 가지만 바른다. 여름에는 피부 타입에 따라 너무 다르겠지만, 나는 건성이라 많이 바른다. 너무 건조해서 갈라지는 느낌이 들기 때문"이라며 "여름이어도 저녁에는 듬뿍 얹고 자야 다음 날 아침에 촉촉한 감이 남아있다. 무조건 가습기는 기본 두 개는 틀고 잔다"고 설명했다.

앞으로의 콘텐츠 계획은 어떠할까. 손담비는 "진짜 많다. 근데 지금 너무 고민이다. 레저나 어디 가서 내가 좋아하는 것을 보여주고 싶은데 한정적이다. 집 안에서 더 할 수 있는 것들을 고민해야겠다"고 말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