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배수진, 최준호와 싱글맘·싱글대디 공감대 형성 "키즈카페 가요" (돌싱글즈)[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돌싱글즈’ 배수진, 최준호가 로맨틱 데이트로 싱글맘 싱글대디의 공감대를 형성하며 ‘커플 탄생’을 예감케 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MBN ‘돌싱글즈’에서는 돌싱남녀 8인 김재열-박효정-배수진-빈하영-이아영-정윤식-최준호-추성연의 마지막 1:1 데이트가 시작되는 한편, 이들을 지켜보는 4MC 이혜영-유세윤-이지혜-정겨운의 ‘차진 중계’가 가미되며 극강의 몰입을 선사했다.

어느덧 시작된 돌싱 빌리지의 셋째 날 아침, 돌싱남녀 8인은 아침부터 원하는 상대와의 1:1 데이트를 쟁취하기 위한 치열한 눈치작전을 벌였다. 배수진과 동시에 추성연에게 마음이 있던 이아영이 빠른 행동력으로 추성연과의 데이트 코스에 먼저 도장을 찍은 것. 뒤늦게 상황을 알게 된 ‘싱글맘’ 배수진은 고민 끝에 선택 장소가 아닌 남자 숙소를 방문, ‘싱글대디’ 최준호를 불러내 적극적인 데이트 신청을 했다.

전날 밤 배수진의 아이 양육 고백 후 박효정에게 마음을 돌린 김재열은 아침 일찍부터 박효정에게 데이트 신청 쪽지를 보내는가 하면, 코스를 선택하는 장소에서 박효정을 하염없이 기다리는 직진 작전으로 1:1 데이트권을 따냈다. 반면 처음부터 이아영에게 호감을 보였으나 데이트가 성사되지 못한 정윤식은 이아영을 위해 직접 준비한 선물과 고백을 담은 쪽지를 보내 마음을 표현했다.

본격적인 1:1 데이트가 시작됐다. ‘낭만’ 코스를 고른 배수진X최준호는 아이를 홀로 기르게 된 자신의 상황을 솔직하게 오픈하며 특별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둘 다 네 살 아들을 키우고 있기에 서로의 아이 동영상을 보여주며 미소를 머금고, 아이에 대한 이야기꽃을 피운 것. 이혜영은 “너무 아름다운 장면이다, 이 커플은 (마음 확인이) 끝났다”며 남다른 촉을 발동했다.

반면 전날 밤 박효정에게 ‘돌직구 고백’을 감행한 김재열은 배수진에서 박효정으로 마음을 돌린 데 대한 설명을 제대로 이어나가지 못해 4MC의 탄식을 유발했다. “수가 보이고, 진심에 대한 의문이 든다”는 박효정의 추궁에 김재열은 사태를 수습하지 못한 채 우왕좌왕했다. 상황을 지켜보던 유세윤은 눈물을 흘리며 ‘웃픔’을 표현했다. 급기야 박효정은 “배수진 씨가 안 좋아진 거지, 그렇다고 내가 좋아진 건가?”라고 반문했다. 더욱 꼬여버린 상황에 4MC는 “이 커플은 힘들 것 같다”고 입을 모았다.

밤이 찾아오자 배수진과 최준호는 여수의 포차 거리에서 데이트를 이어나갔다. 이 자리에서 배수진은 “사실 추성연 씨에게 마음이 있었다”고 밝혔고, 최준호는 “솔직히 나한테 관심 있는 줄 알았다”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화기애애한 이야기 도중 최준호는 “나중에 꼭 같이 키즈카페 가요”라고 은근한 ‘애프터 신청’을 했고, 두 사람은 숙소로 돌아와 2차 술자리를 이어갔다. 이 자리에서 배수진이 눈물을 흘리고, 최준호가 고개를 숙이는 장면이 예고돼 다음 회차에 대한 궁금증을 한층 높였다.

돌싱남녀들의 연애X동거 프로젝트를 다루는 러브 버라이어티 MBN ‘돌싱글즈’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사진 = MBN 방송화면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