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정유인 수영 해설위원 "김서영, 후반 100m 버티기가 관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달도 기대하고 있어…선수들 훈련 공간 늘어났으면"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압도적인 근육량에 동안을 자랑하는 '자유형의 물개' 정유인이 2020 도쿄올림픽 기간 SBS에서 수영 해설위원으로 나선다.

최근 서면으로 만난 정 해설위원은 "대부분 은퇴 후에 해설하시는데 현역 선수로서, 어린 나이에 생각지도 못했던 해설을 맡게 돼 영광"이라며 "첫 해설이라 전문적이지 못한 부분도 있겠지만 때로는 참신한 느낌을 낼 수도 있을 것이다. 현역 선수의 경험과 생각을 같이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