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필립모리스 CEO “英 정부, 10년內 담배 금지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말보로 영국서 안 팔겠다”

헤럴드경제

야첵 올자크 필립모리스인터내셔널 최고경영자(CEO)와 회사 로고 [필립모리스인터내셔널 홈페이지]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유력 담배 제조사 필립모리스인터내셔널(PMI)의 야첵 올자크 최고경영자(CEO)가 영국 정부에 10년 안에 담배를 금지할 것을 촉구했다. 자사 대표 브랜드 말보로(Marlboro)의 불법화를 스스로 언급한 셈이다.

올자크 CEO는 25일(현지시간) 공개된 영국 일간 텔레그라프와 인터뷰에서 “회사는 담배없는 세상을 볼 수 있고, 빠를수록 모두에게 이롭다”며 “담배는 2030년부터 판매가 금지되는 휘발유 자동차처럼 취급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보도된 데일리메일 인터뷰에선 말보로를 10년 안에 영국 소매점 진열대에서 사라지게 할 거라고 말하기도 했다.

올자크 CEO는 텔레그라프에 정부의 조치가 흡연자들이 느끼는 혼란을 끝낼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일부 국가에선 10년 후에 일어날 수 있는 올바른 규정·정보를 통해 흡연자들에게 금연 대안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문제를 한 번에 영원히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일간 가디언은 이와 관련, PMI가 최근 건강 관리·웰빙회사로 변모함에 따라 매출의 절반이 금연 제품에서 나오길 원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 회사는 담배 사업에서 단계적으로 철수하겠다는 새로운 미션을 내걸고 이를 경영진 급여에 반영하고 있다.

PMI는 최근 10억파운드(약 1조6000억원)에 영국 의료용품 업체 벡추라(Vectura)를 인수하겠다고 공언하기도 했다. 천식 흡입기를 만드는 회사다.

금연 운동가들은 그러나 PMI의 이런 행보를 ‘위선’이라고 비판한다고 가디언은 썼다.

담배없는 세상에 대한 해답의 일부로 담배 제조사 스스로를 자리매김시키고 있지만 치명적인 담배를 계속해서 공격적으로 팔고 홍보한다면서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간접흡연을 포함해 흡연으로 인한 사망자는 연간 800만명이다.

올자크 CEO는 데일리메일 인터뷰에서 새로운 유형의 담배 판매에 집중하겠다는 뜻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소비자의 첫째 선택은 담배를 끊는 거지만, 그렇지 못하면 전자담배나 가열식 담배 등 덜 해로운 대안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했다.

PMI는 대안 담배의 하나인 전자담배 아이코스(IQOS)를 공격적으로 밀고 있다. 아이코스 소비자는 2000만명이 넘는 것으로 파악된다. PMI는 전 세계적으로 매출의 4분의 1가량을 대안 담배에서 내고 있다. 이 비율은 경쟁사보다 훨씬 높은 것이라는 지적이다.

세계 각국에 말보로를 팔고 있는 PMI는 뉴욕 주식시장에 상장된 담배회사 알트리아에서 2008년 분리됐다. 영국 내 연간 매출은 약 8억파운드(약 1조2650억원)다.

hongi@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