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신규 확진 또 5000명대…태풍에 무더위까지 올림픽 '삼중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지윤 기자]
머니투데이

23일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2021.07.23./사진=[도쿄(일본)=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올림픽이 열리고 있는 일본에서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다시 5000명대로 늘었다.

25일 NHK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30분까지 5020명이 새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 수는 87만1449명으로 늘었다. 누적 사망자 수는 4명 증가한 1만5141명이다.

도쿄올림픽 개막식 전날인 지난 22일 일본의 일일 확진자 수는 5395명을 기록했고 지난 23일(4225)과 지난 24일(3574명) 소폭 줄었다가 이날 다시 5000명을 웃돌았다. 일본이 이날까지 나흘 동안 연휴였음을 감안하면 검사 자체가 늘어나는 며칠 후엔 일일 확진자 수 규모가 더 커질 가능성이 있다.

수도인 도쿄에선 이날 일요일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인 1763명의 일일 확진자가 보고됐다.

도쿄올림픽 출전 선수 및 대회 관계자의 감염도 이어졌다. 이날 10명의 확진자가 나와 방역 규범집인 '플레이북'이 적용된 지난 1일 이후 도쿄올림픽 관련 확진자 수는 모두 133명이 됐다.

이날 발표된 10명 중 2명은 선수로 조정에 출전하는 네덜란드 남자 선수가 예선 경기에 나선 뒤 감염이 확인됐고, 사이클에 나가는 독일 남자 선수는 숙소에서 검사 결과 감염을 판정받았다.

한편 코로나19로 예년과 판이하게 치러지고 있는 도쿄올림픽에 또 다른 골칫거리가 생겼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8호 태풍 '네파탁'이 오는 27일 도쿄올림픽이 열리고 있는 수도권과 도호쿠 지방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도쿄에서 비와 강한 바람이 동반될 것으로 관측되면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조정 경기의 일정을 일부 앞당기기도 했다. 다른 경기도 태풍을 피해 일정이 바뀔 수 있다.

무더위도 문제다. 도쿄의 최고 기온은 32~34도 정도이지만 습도로 체감 기온이 40도에 가깝게 치솟고 있다. 지난 23일엔 러시아 여자 양궁 선수 스베틀라나 곰보에바가 예선 경기 뒤 잠시 쓰러졌고, 테니스 남자 세계 랭킹 1위인 세르비아의 노바크 조코비치는 경기를 저녁으로 늦춰달라고 요구했다.

이지윤 기자 leejiyoon0@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