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사회생+조 1위'...김학범호, 최종전에서 패하지 않으면 8강 '진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이기거나 비기면 8강에 진출할 수 있다. 하지만 패배는 곧 탈락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5일 오후 8시 일본 가시마에 위치한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B조 2차전에서 루마니아에 4-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골득실 차로 다른 세 팀을 제치고 조 1위(승점3)로 올라섰다.

기분 좋은 승리였다. 그리고 반드시 필요한 승점 3점이었다. 한국은 지난 1차전에서 뉴질랜드에 0-1로 패했다. 최약체라고 평가했던 뉴질랜드를 상대로 90분 내내 골문을 열지 못한 한국은 오히려 베테랑 공격수 크리스 우드에게 일격을 맞으며 무릎을 꿇었다.

만약 한국이 루마니아에도 패했다면 사실상 토너먼트 진출은 어려웠다. 그러나 한국은 전반 27분 상대 자책골로 리드를 잡았고, 전반 종료 직전에는 제오르제가 경고 누적 퇴장을 당하면서 수적 우세까지 점했다. 후반에는 한결 여유로운 경기 운영으로 엄원상, 이강인(2골)의 연속 골에 힘입어 4-0 대승을 기록했다.

이로써 한국은 최종전 온두라스와의 경기에서 모든 것을 걸어야 하는 상황이 됐다. 현재 조 1위에 위치한 상태지만 모두 승점이 같다. 나란히 1승 1패를 기록한 가운데 한국이 골득실 +3으로 1위, 온두라스와 뉴질랜드가 골득실 0으로 같고 루마니아가 골득실 -3으로 최하위다.

우선 최종전에서 승리할 경우 2000 시드니 올림픽처럼 2승 1패를 거둬도 탈락하게 되는 변수는 없다. 당시 한국은 칠레, 스페인에 골득실 차로 밀려 조 3위(승점6)를 기록한 바 있다. 하지만 이번에는 한국이 온두라스를 잡으면 루마니아-뉴질랜드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비겨도 8강에 오를 수 있다. 온두라스보다 골득실에서 앞서 있기 때문에 무승부를 해도 순위가 바뀌지 않는다. 뉴질랜드와 루마니아가 비긴다면 한국은 조 1위까지 가능하다. 만약 두 팀의 경기에서 승자가 나올 경우에는 그 팀이 1위, 한국이 2위로 8강에 가게 된다.

하지만 지면 위험하다. 온두라스에 패하면 한국은 승점 3점. 온두라스가 승점 6점이 된다. 뉴질랜드-루마니아 경기에서 승자가 나온다면 그 팀이 승점 6점이 되기 때문에 한국은 2위 밖으로 밀려난다. 당연히 두 팀 경기 결과가 무승부가 돼도 한국은 탈락이다.

이기거나 비기면 메달 획득의 목표를 이어갈 수 있다. 하지만 비겨도 괜찮다는 안일한 생각은 버려야 한다. 온두라스를 잡고 자력으로 8강 진출을 확정하고 득점을 최대로, 실점을 최소화해 조 1위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온두라스와의 조별리그 최종전은 오는 28일 오후 5시 30분에 열린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