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백제 발언’에… 이낙연 “호남 불가론인가” 반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백제·호남쪽이 한반도 통합한 적 없지만…” 발언 논란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이른바 ‘백제(百濟) 발언’을 계기로 지역주의 논란에 휘말렸다. 경북 출신인 이 지사가 언론 인터뷰에서 “백제·호남 쪽이 한반도를 통합한 적이 없다”고 말한 것을 두고, 전남 출신인 이낙연 전 대표가 “호남 불가론을 말한 것이냐”고 강하게 반발했기 때문이다. 여권 대선 경선이 ‘바지 논란’ ‘적통(嫡統) 공방’에 이어 이번엔 15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 ‘백제’를 놓고 충돌한 것이다.

백제 논란은 이재명 지사의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촉발됐다. 이 지사는 지난해 이 전 대표가 전당대회에 출마할 무렵 만난 일화를 소개하면서 “한반도 5000년 역사에서 백제·호남 쪽이 주체가 돼서 한반도 전체를 통합한 때가 한 번도 없었다”며 “당시에 이 전 대표가 전국에서 골고루 지지를 받고 계셔서 이분이 나가서 이긴다면 역사(歷史)라고 생각했다”고 했었다. 그러면서도 “그 후로 지지율이 많이 바뀌어 버렸고 지금은 제일 중요한 게 확장력”이라며 “전국에서 골고루 득표 받을 수 있는 후보가 저라는 생각”이라고 했다.

이에 이낙연 전 대표는 지난 24일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호남 출신 후보의 확장성을 문제 삼은 중대한 실언”이라고 규정했다. 이낙연 캠프 배재정 대변인도 논평에서 “이 지사는 ‘호남 불가론’을 내세우는 것인가”라면서 더 직설적인 공세에 나섰다.

이 지사도 페이스북에 논란이 된 인터뷰 녹취록을 띄우면서 반박했다. 녹취록에서 이 지사는 “(이낙연 전 대표가) 지난해 당대표에 출마하면서 (경기도에) 오실 때 진심으로 ‘잘 준비하셔서 대선 이기시면 좋겠다’고 말했다”면서 문제의 ‘백제 발언’을 한 것으로 돼 있다. 호남 출신의 이 전 대표가 새로운 역사를 쓸 수 있다는 덕담이었다는 것이다. 이 지사는 “(이낙연 캠프 측에서) 지역주의 조장을 하지 말자면서 되레 망국적 지역주의를 조장하고 있다” 고 했다. 이재명 캠프 선거대책위는 이 전 대표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조선일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기자간담회를 하기 위해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당 회의실에 입장하고 있다. 이 지사 지지자들과 반대파들이 각각 ‘방문을 환영한다’ ‘사퇴하라’는 플래카드를 들어 보이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제 논란’은 충청권으로까지 옮아붙었다. 백제의 옛 수도인 충남 공주·부여를 지역구로 둔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은 25일 “백제를 시원찮은 어느 부족국가쯤으로 여기냐”며 “백제인의 자부심에 큰 상처를 입은 공주·부여 분들에게 사과 한마디 해주시라”고 했다. 민주당 김종민(충남 논산·계룡·금산) 의원도 “백제를 뿌리로 집권에 성공한 적이 없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역사적으로 어떤 나라도 정권도, 지역을 기반으로 한반도를 통합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영·호남 출신의 다른 여권 대선 주자들도 지역주의 논란에 뛰어들었다. 전북 출신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도대체 경선판을 어디까지 진흙탕으로 몰고 가는 것이냐. 백제라니, 지금이 삼국시대인가”라며 이재명 지사를 비판했다. 반면 영남 출신인 김두관 의원은 “앞뒤를 보니 이 지사 인터뷰는 그런 의도가 아닌 게 분명하다”면서 이낙연 전 대표를 겨냥해 “아무리 경쟁이지만 떡 준 사람 뺨을 때리면 되겠나”고 했다.

정치권에선 이 같은 지역주의 논란에 대해서 “각 캠프들이 호남 결전을 앞두고 그만큼 초조해지고 있다는 의미”라는 분석이 나왔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이 지사, 이 전 대표가 호남에서 각축을 벌이는 상황과 ‘백제 논쟁’이 무관하지 않다는 것이다. 민주당 권리당원 상당수가 밀집한 호남은 수도권 민심에도 영향을 준다는 점에서 각 캠프는 ‘결국 광주에서 결판이 난다’고 판단하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 지사는 확장력, 이 전 대표는 적자론을 내세워서 호남 민심에 호소하는 과정에서 예기치 않게 백제 발언으로 맞붙은 셈”이라고 했다.

지역주의 논란까지 불거지자 당내에서 비판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김병기 의원은 페이스북에 “하다 하다 이제는 망국적 지역 감정까지 경선 판에 불러냈다”며 “이대로 조금만 더 가면 야당에 정권 헌납하고 다 같이 죽는 일만 남은 것 같다”고 했다.

[김형원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