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북 영주 창고에서 불…한때 주민 대피 소동(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창고 화재 PG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영주=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25일 오후 8시 30분께 경북 영주시 가흥동의 한 창고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불이 났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진화 차량 20여대와 70여명을 현장에 투입해 2시간 20여분만인 오후 10시 52분께 큰불을 잡고 잔불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화재 발생 당시 창고 안에는 사람이 없어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창고 안에 있던 종이박스 등이 타면서 연기가 많이 발생해 주변 주민들이 한때 대피하기도 했다.

경북 소방본부 관계자는 "창고 안에 적재물 상황이 정확히 파악되지 않아 진화에 많은 시간이 소요됐다"고 말했다.

경찰은 진화 작업이 완전히 끝나면 창고 관계자 등을 상대로 피해 규모와 화재 발생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leek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