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개봉은 하지만"...여름 성수기 대작 영화들 노심초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올여름 극장가 성수기에 맞춰 한국영화 대작들이 잇따라 개봉 일정을 잡았는데요, 코로나19 확산에 발목이 잡혔습니다.

일단은 예정대로 개봉할 방침이지만 관객들이 많이 찾을지 걱정입니다.

김혜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에서의 탈출 실화를 다룬 류승완 감독의 '모가디슈' (255억 원).

'부산행' 연상호 감독이 각본을 쓴 좀비 영화 '방법: 재차의'(85억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