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국 '코로나19' 현황

야구 이어 배구도…삼성화재 선수단 18명 코로나 확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남자 프로배구 삼성화재 선수단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삼성화재 배구단은 25일 선수단이 코로나 검사를 받은 결과 총 1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확진자는 선수 14명과 스태프 4명이다. 전체 선수단 29명(선수 18명, 스태프 11명) 중 절반 이상이 코로나에 감염된 것이다.

삼성화재 선수단에 첫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지난 22일이다. A선수가 KB손해보험 선수 1명이 포함된 지인 8명과 저녁 모임을 가졌다. 지인 가운데 1명이 양성 반응을 보였고, 두 선수도 차례로 감염됐다.

삼성화재는 해당 선수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을 접한 뒤 선수단 전체에 대해 전수 검사를 하고 자가 격리를 지시했다. 선수단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코로나 의심 증상을 호소하는 선수들이 늘었다.

재검사 결과 지난 24일 추가 확진자가 3명이 나왔다. 이후 2차 재검사에서 총 14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최초 확진 선수가 ‘수퍼 전파자’ 역할을 한 것이다. 이 선수는 모임 후인 지난 20일 팀 훈련에 참여했는데, 이때 바이러스가 선수단 전체에 퍼진 것으로 추정된다.

14명의 선수가 확진되면서 삼성화재는 다음달 14일 개막하는 한국배구연맹(KOVO)컵 프로배구대회 출전이 사실상 어렵게 됐다.

한편 연맹은 27일 상벌위원회를 열고 방역 수칙을 위반한 삼성화재와 KB손보 선수에 대한 징계를 논의할 예정이다.

[오경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