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국 '코로나19' 현황

포항시, 해수욕장 백사장 야간 음주·취식 금지 '연장' … 27일부터 거리두기 3단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강덕 포항시장이 25일 문재인 대통령의 비수도권 거리두기 3단계 발표를 간부들과 함께 지켜보고 있는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이동국 기자] 정부의 비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상향 조치에 따라 포항시는 27일부터 유흥시설, 노래연습장, 수영장, 목욕장 등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시간을 밤 10시까지로 제한한다.

식당·카페는 밤 10시 이후 포장배달만 허용하고, 또한 50인 이상 행사·집회는 금지한다.

이와 함게 지정 해수욕장 6개소의 개장 시간 외 백사장 내 음주 및 취식 등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폐장 때까지 유지하는 등 확산세 차단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수도권 풍선효과, 휴가지 이동량 증가 등으로 비수도권 확진자 비중이 35%를 넘었다"며 비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상향한다고 발표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시민들께서는 불요불급한 외출과 모임, 타지 방문, 여행 등은 최대한 자제를 당부드린다"며 "마스크 착용 등 각종 방역수칙은 철저히 지키며, 이번 여름에는 집에서 안전하게 보낼 수 있도록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영남취재본부 이동국 기자 marisd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