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반기문, 나루히토 일왕 면담… 한·일관계 개선 필요성 공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루히토(德仁) 일왕이 23일 도쿄올림픽 개회식 후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만났다고 연합뉴스가 25일 한·일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반 전 총장은 23일 개회식 현장인 도쿄 신주쿠(新宿)구 메인스타디움(국립경기장)에서 일왕과 면담했다. 면담은 일왕의 요청으로 10여분 동안 국립경기장 귀빈실에서 이뤄졌다. 반 전 총장은 올림픽 개막을 축하했으며 나루히토 일왕은 사의를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 전 총장과 일왕은 한·일관계 개선의 필요성에도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통신은 전했다.

도쿄=김청중 특파원 c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