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문 대통령 "金 놓치지 않은 女양궁팀... 정말 잘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안산(왼쪽부터), 장민희, 강채영 선수가 25일 오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단체전 우승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도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이 일본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면서 9회 연속 올림픽 우승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하자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정말 잘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바람이 많이 부는 가운데서도 압도적인 실력을 보여줬다”며 “1988 서울올림픽에서 양궁 여자 단체전이 처음 도입된 이후 정상의 자리를 한 번도 놓치지 않았다. 참으로 장하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한국 양궁 정말 잘한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최선을 다해 국민에게 두 번째 금메달과 함께 큰 기쁨을 보내준 강채영, 장민희, 안산 세 선수와 코치진에게 진심 어린 축하와 감사를 전한다"며 "개인전에서도 선전할 것을 기대한다. 국민과 함께 응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