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라앉지 않는 'MBC 개회식 중계 논란'…해외서도 비판 행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BC가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을 중계하면서 국가들을 소개할 때 일부 부적절한 사진을 사용한 데 대한 비판이 멈추지 않고 있습니다.

앞서 MBC는 그제(23일) 개회식을 중계하면서 우크라이나 선수단이 입장할 때 체르노빌원전 사고 사진을, 엘살바도르 소개 사진에는 비트코인 사진을, 아이티 선수단을 소개할 때는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자막 등 부적절한 내용을 다수 포함 시켰습니다.

MBC는 개회식 중계를 마치면서 사과하고 다음 날 재차 사과문을 내며 "사안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영상 자료 선별, 자막 정리 및 검수 과정 전반을 철저히 조사한 뒤 결과에 따라 엄정한 후속 조처를 하겠다"고 했지만, 국내외에서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우크라이나에 체르노빌, 이탈리아에 피자'를 사용한 한국 방송국이 올림픽 중계에 대해 사과했다고 보도했습니다.

ESPN도 트위터를 통해 관련 소식을 전했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MBC 올림픽 개막식 중계에 대해 조사를 해달라'는 청원도 올라왔습니다.

MBC는 앞서 2008년 베이징올림픽 개회식 중계 때도 일부 국가를 소개하며 비하성의 부적절한 문구를 써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중징계를 받은 바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MBC가 지난 1월 본사 스포츠국을 기획 조직 중심으로 재편하고, 제작은 자회사인 MBC플러스로 이관한 것 때문이 아니냐는 의문도 제기됐습니다.

이에 MBC는 올림픽 관련 업무 총괄은 본사에서 맡고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사진=MBC 방송 캡처)
김덕현 기자(dk@sbs.co.kr)

▶ 도쿄올림픽, 뜨거운 현장 속으로!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