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학범호, 무조건 이겨야 한다...온두라스, 뉴질랜드 꺾고 1승 1패 [올림픽 축구]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온두라스가 뉴질랜드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면서 B조는 혼돈 속으로 빠져들었다. 김학범호에게는 반드시 1승이 필요한 상황이 됐다.

온두라스는 25일 오후 5시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2차전 뉴질랜드와의 경기에 3-2로 역전승을 거두고 1승을 따냈다.

온두라스는 전반 10분 만에 리베라토 카카체에게 실점을 허용해 끌려갔다. 하지만 앞서 뉴질랜드의 와일드카드 수비수 윈스턴 리드가 부상으로 교체 아웃되면서 뉴질랜드의 수비가 약해졌다. 온두라스는 꾸준히 공격으로 나서면서 득점을 노렸고 전반 추가시간에 루이스 팔마가 동점 골을 터뜨리며 전반을 마무리했다.

후반에 온두라스는 경기를 주도하면서 공세에 나섰지만, 또다시 후반 초반인 후반 4분, 크리스 우드에게 두 번째 골을 허용해 끌려갔다. 온두라스는 후반 7분 말도나도가 때린 슈팅이 골포스트를 맞고 나와 아쉬움을 삼켰다.

온두라스는 계속 공세를 이어갔고 뉴질랜드는 후반 막바지로 갈수록 체력이 떨어진 모습을 보이며 수비 집중력이 흐트러졌다. 결국 후반 33분 수비와 골키퍼의 실수가 나오면서 교체 투입된 후안 오브레곤이 어부지리 득점에 성공했다.

뉴질랜드는 공세에 나서야 했지만 떨어진 체력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며 온두라스에 계속 공격을 허용했다. 후반 42분에 빠르게 역습에 나선 온두라스는 교체 투입된 리고페르토 리바스가 박스 안 왼쪽 부근에서 슈팅을 성공 시켜 극적인 역전에 성공했다.

온두라스는 체력이 떨어진 뉴질랜드를 끝까지 막아내며 지난 1차전 패배 뒤 첫 승을 신고했다. 뉴질랜드는 대한민국을 상대로 1승을 챙겼지만 2차전에서 패해 1승 1패가 됐다. 현재 1패를 안고 있는 대한민국 대표팀으로선 곧이어 열리는 루마니아전에서 반드시 이겨야 1승 1패로 네 팀이 모두 균형을 맞출 수 있다.

김학범 감독은 루마니아 전에 앞서 이 경기를 지켜보며 전력 분석에 나섰고 루마니아전 필승에 도전한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