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질랜드와 난타전 펼친 온두라스, 3-2 역전승 [도쿄올림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온두라스가 뉴질랜드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온두라스는 25일 오후 5시 일본 가시마 카시마스티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B조 2차전에서 뉴질랜드에 3-2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온두라스는 조별리그 첫 승을 신고했다. 1승 1패로 뉴질랜드와 함께 1승 1패 승점 4점이 됐다.

경기 초반 뉴질랜드에 변수가 발생했다. 전반 6분 리드가 부상으로 빠지고 스탱어가 급하게 투입됐다. 하지만 선제골은 뉴질랜드의 몫이었다. 전반 10분 코너킥 상황에서 공이 흘렀고 이를 카카체가 강력한 왼발 발리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 뉴질랜드는 전반 14분 우드를 향해 위협적인 패스가 들어갔지만 슈팅은 나오지 않았다.

매일경제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온두라스와 뉴질랜드의 경기가 25일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온두라스가 3-2로 승리했다. 사진(일본 가시마)=천정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온두라스의 절호의 기회가 무산됐다. 전반 44분 팔마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환상적인 턴으로 수비를 제친 뒤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결국 온두라스가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45분 우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팔마가 헤더로 연결했고 공이 골키퍼 손에 맞고 골문으로 빨려들어갔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뉴질랜드가 다시 리드를 잡았다. 후반 4분 좌측면에서 올라온 땅볼 크로스를 우드가 침착하게 마무리 지었다.

온두라스는 후반 38분 오브레곤이 상대 수비수와 골키퍼가 멈칫하는 틈을 타 득점을 올려 2-2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역전까지 성공했다. 후반 42분 리바스가 골문 반대편을 향하는 정확한 슈팅으로 득점을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