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희룡 “文정부의 모든 것 되돌려 놓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원희룡 제주지사 대권 출사표

“소상공인·자영업자 100조 지원

윤석열 공격은 잘못… 보호해야”

세계일보

국민의힘 원희룡 제주지사가 25일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열린 ‘20대 대통령선거 출마선언 및 기자회견 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원희룡 제주지사가 25일 “문재인정부의 모든 것을 되돌려 놓겠다”며 대권 출사표를 던졌다. 원 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을 위한 100조원 규모의 ‘담대한 회복 프로젝트’를 1호 공약으로 내세웠다.

원 지사는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클래스가 다른 나라, 차원이 다른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제20대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 한 사람의 행복이 소중한 나라, 다음 세대가 더 잘 사는 나라, 사람과 자연 그리고 문명이 공존하는 나라”를 차기 정부 비전으로 제시했다. 그는 메타버스 서비스인 제페토에서 청년들과 간담회도 진행했다.

원 지사는 “무너뜨린 공정을 굳건히 세우겠다”며 “법치 파괴, 소득주도성장, 임대차3법, 탈원전, 주52시간제, 경제와 일자리, 집값, 에너지 등 대한민국을 망친 그 모든 실패한 정책을 되돌려 놓겠다”고 밝혔다. 이어 “혈세가 아니라 ‘국가 찬스’로 기회를 뿌리겠다”며 “보육, 교육, 실업, 빈곤, 창업 그리고 청년 분야에서 담대한 국가 찬스를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세계일보

국민의힘 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5일 서울 여의도 하우스 카페에서 비대면 온라인 중계를 통해 대권 도전을 선언하고 있다. 원희룡 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문정권을 심판하라는 국민의 분노가 큰데 박근혜 전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관련된 사람이 하는 청산은 보복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며 “원희룡은 정권 간의 보복과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박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유승민 전 의원, 그리고 현 정부에 몸 담았던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등은 보복과 배신 프레임에 갇힐 수 있는 반면, 자신은 그러한 오해 없이 현 정권 심판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원 지사는 “야권 최종 후보는 저와 윤 전 총장 중에 나온다고 생각한다”며 “윤 전 총장을 공격하거나 조롱하는 것은 아마추어적이고 잘못됐다. 윤석열을 보호해야 한다”고도 했다.

1호 공약으로는 포스트 코로나19에 대비한 ‘100조원 규모의 담대한 회복 프로젝트’를 제시했다. 헌법에 따른 ‘긴급재정경제명령’을 발동해 100조원의 예산으로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집중적으로 지원하겠다는 방안이다. 원 지사는 “취임 1년 차에 50조원을 코로나로 손실을 본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에게 전액 지원하겠다”며 “이후 매년 10조원씩 5년 동안 예산 편성 변경을 통해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의 생존 기반을 다시 만드는 데에 투입하겠다”고 말했다. 지사직 사퇴 시점에 대해서는 “코로나19가 급박한 상황이라 제주도정 지휘체계가 다져지는 것을 보면서 조만간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이창훈 기자 corazo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