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펜싱 박상영, 세계 1위 시클로시에 패배해 8강서 탈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 펜싱 남자 에페 간판 박상영(울산광역시청)의 올림픽 개인전 2연패 도전이 아쉽게 불발됐다.

박상영은 25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개인전 8강에서 게르게이 시클로시(헝가리)에게 12-15로 져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조선비즈

25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8강에서 박상영이 게르게이 시클로시(헝가리)에 패해 아쉬움을 표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상영은 2016년 리우 올림픽 개인전 결승에서 제자 임레(헝가리)와의 결승전 대역전극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 펜싱 사상 첫 2연패에 도전했지만, 세계랭킹 1위 시클로시의 벽을 넘지 못한 채 돌아섰다.

박상영은 30일 단체전에서 동료들과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여자 플뢰레의 전희숙(서울특별시청)도 세계랭킹 1위이자 디펜딩 챔피언인 이나 데리글라조바(ROC)와의 8강전에서 7-15로 패해 탈락했다.

전날 남자 사브르 김정환(국민체육진흥공단)의 동메달로 무난하게 출발했던 한국 펜싱은 올림픽 개인전 둘째날인 이날은 노메달에 그쳤다. 26일엔 여자 사브르와 남자 플뢰레 개인전이 이어진다.

이윤정 기자(fact@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