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폭염 기록행진’ 멈췄지만…더위는 ‘밤낮없이’ 계속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제에서 오후 3시12분에 36.3도…서울 35.9도

24일에는 홍천서 올 여름 최고 36.9도 기록돼

기상청, 서울 24·25일 37도 예보 26·27일엔 36도


한겨레

연일 폭염이 이어지고 있는 25일 오후 여의도공원에 지열로 인한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흘째 이어지던 최고기온 경신이 멈췄다. 25일 전국 최고기온은 강원 인제서 36.3도로 기록됐다. 전날 강원 홍천에서 관측된 36.9도보다 0.6도 낮다.

서울 낮 최고기온도 24일 36.5도에서 이날은 35.9도로 0.6도 낮아졌다. 전국 최고기온은 22일 인제에서 35.9도가 관측된 뒤 23일과 24일 홍천에서 각각 36.3도, 36.9도가 기록되며 사흘째 경신을 이어왔다.

기상청은 이날 여전히 “전국 낮 최고기온이 35도, 일부 서쪽 내륙은 38도 안팎으로 오르는 폭염이 당분간 지속되겠다. 대도시와 해안지역에서는 열대야 나타나는 곳도 있겠다”고 전망했다. 하지만 기상청은 서울의 낮 최고기온을 24일과 25일에는 37도로 예보했던 데 비해 26일과 27일의 예상 최고기온은 36도로 1도 낮춰 예보했다.

주 중반에 강하게 발달하며 한반도를 뒤덮었던 북태평양고기압이 북동쪽으로 이동하면서 26일부터는 우리나라가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에 드는 것이 기온을 낮춰잡게 한 한 요인이다. 26일에는 특히 제6호 태풍 ‘인파’가 중국 상하이 남쪽으로 상륙하면서 우리나라 쪽으로 유입되는 수증기로 인해 만들어진 비구름 때문에 제주도에는 5∼50㎜의 비가 오고, 남부지방에는 가끔 구름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하지만 기상청은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태풍 인파로부터 공급되는 뜨겁고 습한 공기가 유입되면 더욱 무덥게 느껴질 수 있다”고 밝혔다.

한겨레

서울 지역 28일∼8월4일 중기예보. 기상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상청 중기예보(10일 예보)로는 적어도 다음달 4일까지 폭염이 이어질 전망이다. 서울은 28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최고기온이 34∼35도에 이르는 강한 폭염이 예보됐다. 이는 7월 하순 평년값(1991∼2020년 30년 평균) 30.0도와 8월 상순 평년값 31.0도에 견줘 4∼5도 높은 기온이다. 최저기온도 25∼26도로 예보돼 열대야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25일에도 대도시와 해안가 중심으로 열대야 행진은 계속됐다. 인천의 밤사이 최저기온은 27.5도로, 제주를 제외한 지역에서는 올 여름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했다. 서울도 올 여름 들어 가장 높은 27.2도가 관측됐다. 이밖에 수원(26.2), 청주(27.2), 대전(25.6), 순천(26.5), 여수(25.9), 목포(26.0), 광주(25.5), 거제(26.3), 포항(26.1), 부산(26.0), 통영(25.7), 양산(25.5), 서귀포(26.2), 제주(26.1) 등에서 열대야가 나타났다.

이근영 기자 kylee@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한겨레 서포터즈 벗이 궁금하시다면? ‘클릭’‘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