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과기부, ‘K선도 연구소기업’ 3곳 지정…3년간 최대 15억원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25일 올해 ‘K-선도 연구소 기업’ 사업 대상자로 호전에이블, 아이준, 정상라이다 등 3곳을 지정했다고 밝혔다. K-선도 연구소 기업은 지난해 10월 연구소 기업 혁신 성장 전략에 따라 마련된 프로젝트로, K-선도 연구소 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은 연 5억, 3년간 최대 15억원을 지원받는다.

호전에이블은 구리(Cu) 소결 접합 구조를 개발해 기존 은나노 소재 대비 50% 이하의 가격 경쟁력을 보유한 회사다. 또 납(Pb)을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기술로 세계 전력반도체 시장에서 가격과 기술 경쟁력을 확보, 해외 시장 진출에 힘쓰고 있다. 아이준은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활용한 IP카메라 보안 솔루션을 사업화 중인 연구소 기업이다.

정상라이다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의 기술 출자로 차량용 소형 3D라이다를 개발한 회사다. 그동안 해외에 의존하던 산업용 라이다 센서를 국산화해 국내 최초로 국제산업안전인증을 획득했다.

박지영 기자(jyoung@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