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브레이브엔터 “브브걸 팬 매니저 갑질·굿즈 논란, 무거운 책임 느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한국매니지먼트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가 사과와 함께 최근 논란이 됐던 부분들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23일 브레이브걸스의 소속사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부사장은 “먼저 최근 발생한 여러 불미스러운 일에 대하여 모든 팬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리며, 여러 일들에 대한 경위와 후속 조치 그리고 회사 차원에서의 보상과 더불어 재발방지 약속에 대하여 설명드리고자 한다”라며 “현재 여러 문제점들에 대하여 심각성을 인지하고 반성하며 공식적인 사과문을 게시하게 되었다. 브레이브엔터는 여러분의 기대와 사랑에 보답하지 못했기에 저를 비롯한 담당자들 모두 무거운 책임을 느끼고 있다”라고 말하며 고개 숙였다.

이어 최근 불거진 팬 매니저의 갑질 논란, 팬카페 관리자의 일방적 게시글 삭제, 굿즈 관련 취소 반품 퀄리티 문제, 광고대행사, 유튜버 H, 광고 촬영 프로젝트의 (모델에이전트) 지인 참여 문제, 팬카페 소통 소홀의 문제, 브레이브걸스 유튜브 오피셜 채널 관련 입장 등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 중에서도 팬 매니저의 갑질 논란에 대해서는 “현재 해당 팬 매니저는 사직서를 제출하였으며, 본사는 이를 수리하였다. 직원 교육에 소홀한 저의 관리자질의 문제인 바 팬분들의 질책에 대하여 겸허히 받아들이고 반성하겠다. 새롭게 지정될 팬 매니저는 철저한 인성검증을 통해 팬분들의 입장에서 소통할 것을 약속드린다”라고 밝혔다.

또한 저퀄리티 굿즈 논란에 대해서는 “기존에 판매하였던 굿즈는 환불 및 반품을 원하시는 분량에 대하여 전량회수 및 환불을 약속드리며, 구매하신 모든 분들에게 순차적으로 개별연락 드리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브레이브걸스는 지난달 신곡 ‘치맛바람’으로 컴백했다. 그러나 브레이브걸스의 팬들은 최근 팬매니저의 막말, 퀄리티 낮은 팬미팅 굿즈 등의 문제를 지적하며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