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드루킹 댓글 조작’이 억울한 안철수 “정권 도둑맞아…대선 당시 文과 박빙 갔었다”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安 “19대 대선 부정선거…도둑정권이며 장물정권” / 지난 2017년 갤럽 여론조사 文40%, 安37% 박빙

세계일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경수-드루킹 댓글 조작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진상 규명을 위한 추가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유죄를 선고받은 것에 대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정권을 도둑 맞았고 문재인 대통령은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라고 일갈했다.

25일 안 대표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경수 전 지사 유죄 확정판결에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촉구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아울러 안 대표는 추가 수사에 의한 진실 규명을 요구하면서 범야권 대선주자 공동대응을 제안했다.

우선 안 대표는 “저는 댓글 여론조작 사건의 가장 큰 피해자지만, 자칫 제 개인적 분노와 억울함을 호소하는 모습으로 비춰질까 하는 걱정이 들어 오늘 회견에 앞서 몇 번을 망설였다”고 운을 띄웠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사과 한마디 없이 침묵으로 일관하는 문 대통령의 뻔뻔함과 오히려 범죄를 두둔하는 민주당을 보면서 계속 좌시할 수만은 없었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권을 향한 안 대표의 공세 수위는 상당했다. 안 대표는 지난 19대 대선을 ‘부정 선거’라고 언급하며 “드루킹 일당과 킹크랩이라는 시스템이 동원된 불법 정치공작 선거였고, 그로 인해 여론이 조작되고 왜곡된 대한민국에 대한 사기 범죄였다”라고 규정지었다.

나아가 그는 “문재인 정권은 민의에 의해 선출된 정통성 있는 민주정권이 아니고 한마디로 범죄수익에 기반한 ‘도둑 정권’이며 범죄의 결과물인 ‘장물 정권’”이라며 “정권의 정통성은 상실된 것이 아니고 처음부터 존재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일각에선 어차피 문재인 후보가 당선됐을 거라고 말하는 것에 대해 그는 과거 여론조사에서 박빙의 상황까지 갔단 점을 언급했다.

그는 “지난 대선, 저는 여러 조사에서 문재인 후보와 박빙의 상황까지 치고 올라가거나 앞섰던 적이 있다”며 “바로 그 순간에 드루킹과 김 전지사는 악랄하고 비열한 댓글 조작 시스템을 총 가동해서 큰 흠집을 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마디로 전국민들이 보는 모든 뉴스의 모든 댓글을 저에 대한 왜곡된 이미지를 만드는 데 집중한 여론 조작으로 지지율 상승의 기세를 꺾고 추락시켰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지난 2017년 4월 11~13일 조사된 한국갤럽의 대선 여론조사를 보면, 다자대결에서 문재인 후보는 40%, 안철수 후보는 37%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갤럽은 당시 전국 성인 1010명을 대상으로 여론 조사를 진행했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였다.

안 대표는 “그들이 정치공작을 통해 제게 집중됐던 중도와 보수표를 야권의 다른 후보로 분산시키지 못했다면, 문재인 후보의 승리는 어림도 없는 일이었다”며 “여론 조작하지 않아도 당선됐을 것이라는 주장도, 올림픽 금메달 유력 후보라면 스포츠 도핑을 해서 금메달을 따도 아무 상관 없다는, 말도 되지 않는 논리”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한민국 주권자인 국민에게 올바른 선택을 하실 수 있는 선거환경과 권리를 되돌려 드려야 한다”며 “어떤 일이 있어도 내년 대선에서는 다시는 저와 같은 공작정치의 희생자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대법원 2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21일 댓글 조작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지사의 상고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