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셔틀콕 금메달 도전 김소영-공희용, 이소희-신승찬 희비 엇갈렸다 [2020 도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한국 배드민턴 여자복식 간판 김소영(오른쪽)-공희용. 대한배드민턴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김경무전문기자] 금메달에 도전하는 한국 배드민턴 여자복식 2개조의 희비가 엇갈렸다.

세계랭킹 5위인 김소영(29·인천국제공항)-공희용(25·전북은행)은 25일 오전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조별리그 D조 2차전에서 태국의 종콜판 키티타라쿨-라윈다 프라종자이를 2-0(21-19, 24-22)으로 물리치고 2연승을 올리며 8강 진출에 한발 다가섰다.

둘은 전날 1차전에서 불가리아의 가브리엘라 스토에바-스테파니 스토에바를 2-1(21-23, 21-12, 23-21)로 제압한 바 있다. 올림픽 배드민턴 복식 경기는 16개조가 4개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각조 1, 2위가 8강 토너먼트에 오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김소영-공희용은 27일 세계 3위인 중국의 첸칭천-지아위판(중국)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벌이는데 조 1, 2위를 다툰다.

그러나 세계 4위인 이소희(27)-신승찬(27·이상 인천국제공항)은 이날 여자복식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덴마크의 마이켄 푸르가르-사라 티겐센에 1-2(21-15, 19-21, 20-22)로 역전패를 당하며 1승1패를 기록했다.

둘은 이날 3세트 막판까지 뒤졌으나 19-19로 동점을 만든 뒤 매치포인트까지 잡았으나 듀스를 허용했고 결국 내리 2점을 내주며 무너졌다. 둘은 전날 1차전에서 호주의 세티아나 마파사-그로니아 서머빌을 2-0(21-9, 21-6)으로 누른 바 있다. 둘은 중국의 두예-리인휘와 3차전을 남겨놓고 있다.

지난 2008 베이징올림픽 때 이용대-이효정의 혼합복식 금메달 이후, 한국 셔틀콕은 금메달과 인연이 없었는데, 이번엔 여자복식에서 13년 만의 금메달을 기대하고 있다.
스포츠서울

남자복식의 서승재(뒤쪽)-최솔규. 도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남자복식에서는 최솔규(26·요넥스)-서승재(24·삼성생명)가 D조 2차전에서 캐나다의 제이슨 호쉐-닐 야쿠라를 2-0(21-14, 21-18)으로 꺾고 1승1패를 기록하며 8강 진출 희망을 갖게 됐다. 둘은 전날 1차전에서는 말레이시아의 에런 치아-소우이익에게 0-2(22-24, 15-21)로 분패했다.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