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의 '국민 캠프', 신지호·박민식·이학재 합류…"덧셈정치 시작"(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병민·윤희석·함경우 등 김종인 비대위체제 인사도 합류

김병민 대변인 "정치는 가능성의 예술…김종인·이준석과 긴밀 소통"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 캠프는 25일 캠프 이름을 '국민 캠프'로 명명하고 신지호·박민식·이학재·김경진 전 의원 등을 영입했다. 출신 정당이 다양한 인사들이 힘을 합치게 된 만큼 앞으로 많은 국민을 아우르는 캠프로 키워나가겠다는 방침이다.

'국민 캠프'에 대변인으로 합류한 김병민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렇게 밝혔다.

상근 정무특보에는 이학재 전 의원이 상근 정무보좌역에는 함경우 전 국민의힘 조직부총장이 이름을 올렸다.

상근 대외협력특보에는 김경진 전 의원, 청년특보로는 장예찬 시사평론가가 합류한다.

캠프 종합상황실의 총괄부실장은 신지호 전 의원, 기획실장은 박민식 전 의원이 맡았고, 대변인단에는 이두아 전 의원과 윤희석 전 국민의힘 대변인, 김병민 전 비대위원이 참여한다.

김병민 대변인은 "오늘 발표된 윤석열의 국민캠프에는 국민의힘 구성원도 있고 과거 국민의당에 몸 담았던 인사도, 또 정당에 소속돼 있지 않은 인사에 이르기까지 정권교체를 염원하는 국민이라면 누구나 함께할 수 있도록 공간을 크게 열어뒀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정권교체에 뜻을 같이 하는 국민이라면 누구나 함께하는 새 캠프의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이라며 "윤 후보의 대권행보에 훨씬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앞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당협위원장들에게 당내 후보의 캠프에서 직책을 맡을 것을 권고했다. 그러나 당 밖 인사인 윤 전 총장의 캠프에는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전직 의원들이 다수 포진했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정치는 가능성의 예술"이라며 "모여있는 많은분들이 정권 교체의 뜻을 모아 함께 행동하기 위해 노력하고있다고 생각한다. 정권 교체로 가는 길에 다함께 손잡는 것은 국민의힘에 있는 분들께서도 크게 이견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도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에 발표된 명단에는 김병민 전 비대위원과 윤희석 전 대변인, 함경우 전 조직부총장 등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에 몸담았던 인사들도 다수 포진했다. 김병민 대변인은 이에 대해 "여러가지로 충분한 해석이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김 전 위원장이 극구 반대했다면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국민캠프에 참여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라고 답했다.

김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의 8월 혹은 11월 입당설에 대해서는 "정치적 상황은 그때그때 환경과 변화에 맞춰 움직이기 마련"이라면서 "오늘 국민캠프가 새롭게 출범하면서 더 많은 사람이 보강된 것도 여러 정치 환경 변화를 가져다주는 분기점이 될 것이다. 앞으로 이어지는 여러 정치 환경에 대해 다양한, 열린 결말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기존에 윤 전 총장 캠프에서 열심히 해주신 많은 분들이 계신다. 저희가 새롭게 참여하지만 기존 분들과 유기적으로 소통하며 두텁게 캠프를 보강했다고 보시면 된다"며 "기존에 계시던 분이 빠지는 것 없이 덧붙이면서, 덧셈의 정치가 진행되고 있다고 봐주시면 고맙겠다"고 했다.
yooss@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