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더는 못참아" 세계 곳곳서 봉쇄·백신 반대 시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제난 누적·생활 불편에 폭발

佛·伊 '백신 패스' 제시에 반발

호주선 당국 봉쇄령 항의 시위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영향으로 미국과 유럽이 코로나19 재확산의 길목에 들어섰지만 세계 곳곳에서는 공공장소에서의 백신증명서 제시 등 정부의 방역 강화 조치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누적된 경제난과 생활 불편을 ‘더는 못 참겠다’는 민심이 일부의 백신 거부 움직임과 함께 분출하고 있다.

24일(현지 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프랑스 파리와 마르세유 등 주요 도시에서는 다중 이용 시설 출입 시 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를 확인하겠다는 정부 방침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다. 이번 시위에는 무려 11만 명 이상이 모여들어 “마크롱 사퇴”를 외치며 경찰과 충돌했다.

프랑스에서는 지난 21일부터 영화관·헬스장 등 50명 이상이 모이는 문화·여가 시설을 이용할 때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는 ‘헬스패스’를 제시해야 한다. 다음 달 중에는 이러한 조치가 장거리를 이동하는 버스·기차·비행기 등에도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프랑스에서는 전체 인구의 47.9%(22일 기준)에 해당하는 3,228만 명 이상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쳤지만 헬스패스 제시 등의 불편을 더 이상 참지 못하겠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백신을 맞지 않겠다는 사람도 증가하는 추세다.

이탈리아 로마에서도 실내 체육관 등에서 접종 증명서인 ‘그린패스’를 제시해야 하는 정부 방침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호주에서는 시드니·멜버른 등에서 수천 명이 모여 당국의 봉쇄령에 항의하는 시위를 했다. 참가자 대부분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경찰과 대치했다. 현재 시드니가 있는 뉴사우스웨일스(NSW)주는 델타 변이의 확산으로 비상사태가 선포됐고 빅토리아주와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주는 봉쇄령이 내려진 상황이다.

백신을 통한 집단면역을 포기하고 코로나19와 함께 사는 것으로 보건 정책의 방향을 전환해야 한다는 의견도 계속 나온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인구의 70%가 백신을 맞으면 집단면역이 형성된다는 믿음은 델타 변이의 출현으로 옛날이야기가 돼버렸다”고 지적했다.

벤저민 카울링 홍콩대 교수는 “더 많은 변이가 발생하면 코로나19는 ‘움직이는 과녁’이 돼버린다”며 “세계가 코로나19를 계절 독감처럼 관리하며 함께 살아가는 방법을 배우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맹준호 기자 next@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